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레슨

[신수지의 댄싱위드골프] 11. 벙커에서는 "과감하게~"

최종수정 2013.03.06 10:07기사입력 2013.03.06 10:07

위축되면 오히려 미스 샷 "자신있게 끝까지 휘둘러라"

[신수지의 댄싱위드골프] 11. 벙커에서는 "과감하게~" <사진1> 임팩트 이후에도 시선을 지면에 고정시키고 있으면 벙커탈출이 어렵다.(X)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손은정 기자] 골프장에는 곳곳에 장해물이 있다.


바로 계곡과 워터해저드, 벙커 등이다. 설계가들은 이를 통해 이른바 '난이도'를 조절한다. 이 가운데 아마추어골퍼들이 가장 당혹스러워하는 장해물이 벙커다. 그린 주변은 물론 페어웨이 곳곳에도 대형 벙커가 입을 벌리고 있다. 프로선수들은 그러나 그린 주위의 벙커는 두려워하지 않는다. 깊은 러프보다 스핀을 걸기가 편해 오히려 타깃으로 삼는 경우도 있다.

▲ "자신있게 모래를 퍼내라"= 벙커 샷을 잘 하고 싶다면 자신감이 필수다. 대부분의 미스 샷은 걱정이 앞서 스윙이 위축되면서 발생한다. 요령도 중요하지만 '스윙 키'는 많은 경험, 결국 연습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의 가장 흔한 실수가 공을 퍼 올리는 경우다. 운 좋게 탈출할 수는 있지만 나쁜 습관은 더 많은 미스 샷을 만든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해 두자.


기본부터 점검해 보자. 체중을 왼쪽 발뒤꿈치에 두면서 공 뒤쪽 1인치 정도를 바라보고 클럽헤드를 박아치는 샷이다. 샷을 하는 도중에 멈칫거리면 곧바로 실패로 이어진다. 거리조절은 통상 스윙 크기다. 물론 헤드 페이스의 각도로도 가능하다. 페이스를 열수록 탄도가 높아지는 반면 거리는 줄어든다. 벙커 턱이 높을 때 페이스를 열어 마치 플롭 샷을 하듯이 샷을 가져간다. 당연히 고난도 샷이다.

벙커 턱이 높지 않다면 굴리는 샷도 방법이다. 공만 살짝 떠낼 수도 있고, 초보자라면 퍼터로 강하게 때려 탈출할 수도 있다. 공이 박혀 있는 '에그프라이'상태라면 헤드각을 닫아준다는 것도 알아두자. 강하게 공 뒤를 임팩트해야 단번에 벙커를 벗어날 수 있다. 트러블 샷은 탈출이 급선무다.


[신수지의 댄싱위드골프] 11. 벙커에서는 "과감하게~" <사진2> 오히려 헤드업을 한다는 생각으로 스윙해야 피니시가 완성되면서 공도 모래를 빠져나갈 수 있다.

▲ "깔끔하게 공만 쳐라"= 페어웨이벙커에서는 공만 깔끔하게 때리는 게 화두다. 체중은 약간 왼쪽이다. 백스윙을 약간 가파르게 가져가고, 또 다시 가파르게 다운스윙을 구사한다. 페어웨이 벙커는 보통 턱을 높게 조성하지 않아 라이만 좋다면 페어웨이우드도 사용할 수 있다.


신수지는 벙커 샷을 할 때 <사진1>처럼 헤드업을 절대 안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으로 피니시를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렇게 되면 뒤땅을 심하게 치고 공은 제자리를 맴도는 사태가 발생한다. 다운스윙에서 <사진2>와 같이 오히려 헤드업을 한다는 느낌으로 공을 쳐 보자. 모래를 살짝 걷어치는 임팩트가 나오면서 탈출이 훨씬 수월해졌다. 평소에 페어웨이벙커에서 다양한 클럽으로 탈출하는 샷을 시도해보면 더 이상 벙커가 괴롭지 않을 것이다.


[신수지의 댄싱위드골프] 11. 벙커에서는 "과감하게~"




▲ 지도= 장재식 프로 golfer0518@hotmail.com
▲ 진행=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정리= 손은정 기자 ejson@
▲ 사진= 윤동주 기자 doso7@
▲ 클럽 협찬= 미즈노
▲ 의상협찬= 휠라골프
▲ 장소협찬= 스카이72골프장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