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재식의 시즌3] 1. 숏게임의 '3가지 열쇠'

수정 2011.08.12 11:35입력 2011.03.29 09:05

확실한 '거리감'으로 3퍼트 방지, 텍사스웨지 샷과 우드 칩 샷 등 다양한 그린 공략

[장재식의 시즌3] 1. 숏게임의 '3가지 열쇠'
AD


아시아경제신문에서 2011시즌을 맞아 매주 화요일 [장재식의 시즌3]를 연재합니다.

바로 2009년 <클럽 에이스>와 특약을 맺고 6회에 걸쳐 연재됐던 '장재식의 PGA레슨', 지난해 12회로 진행됐던 '장재식의 시즌2'에 이은 3탄입니다. PGA레슨이 골프의 기본기, 시즌2가 필드 샷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 '시즌3 버전'은 특히 퍼팅과 어프로치, 트러블 샷 등 스코어로 직결되는 실전용 레슨이 핵심입니다.


미국 마이크벤더 골프아카데미에서 선진 교습법을 익힌 장 프로는 미국프로골프(PGA) 클래스A 멤버로 현재 경기 화성 화성골프아카데미 헤드프로로 근무하면서 '토종교습가'로 명성을 날리고 있습니다. 장 프로가 "빠르게 익힐 수 있는 알짜 교습에 포커스를 맞췄다"는 이번 레슨에 애독자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 바랍니다.

[장재식의 시즌3] 1. 숏게임의 '3가지 열쇠' <사진1> 퍼터 페이스가 최대한 지면에 가깝게 움직여야 볼을 페이스 중심에 맞히는 중심타격이 쉬워진다.


스코어를 줄이는 지름길은 당연히 숏게임 기량의 향상에 있다. 구력이 쌓인 골퍼들이 엉성한 스윙 폼과 짧은 드라이브 샷 비거리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스코어를 유지할 수 있는 것도 오랜 경험을 토대로 위기관리능력과 그린 주위에서의 숏게임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실제 3온을 시키면서도 1퍼트로 파세이브를 하는 고수들이 많다.


▲ '3퍼트'를 없애자= 스코어카드에 퍼팅 수를 기록해 보자. 3퍼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의외로 많다. 프로선수들도 마찬가지다. 결정적인 순간 3퍼트 보기로 우승을 놓치는 경우가 허다하다. 가장 큰 원인은 거리 조절이다. 아무리 멀다 해도 첫번째 퍼팅에서 볼을 홀에 가깝게 붙이면 3퍼트를 할 이유가 없다.


그렇다면 거리 조절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일단 페이스 중심에 볼을 정확히 맞혀야 한다. 중심 타격을 하지 못한다면 스트로크 크기에 따른 일정한 거리감을 얻을 수 없다. 아마추어골퍼들은 톱 스핀(앞으로 회전)을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볼의 윗부분을 때리려는 시도를 하지만 이 또한 좋지 않은 방법이다.


가장 좋은 스트로크는 <사진1>처럼 퍼터 페이스가 최대한 지면에 가깝게 움직이는 것이다. 백스윙보다는 폴로스로 단계에서 특히 헤드가 낮게 유지돼야 한다. 이렇게 하면 볼을 페이스 중심에 맞히는 게 한결 쉬워지고, 임팩트 후에도 일정한 로프트가 유지된다. 이를 위해 '동전치기' 연습법을 소개한다. 시간이 날 때 마다 방바닥에 동전을 놓은 후 퍼터로 맞히는 연습이다.


[장재식의 시즌3] 1. 숏게임의 '3가지 열쇠' <사진2> 페어웨이 우드지만 퍼팅 그립을 취하고, 조작 능력을 키우기 위해 그립을 약간 짧게 잡는다.


▲ '텍사스웨지'를 활용한다= 프로선수와 아마추어골퍼는 기량도 다르지만 다양한 상상력과 코스 공략법에서도 큰 차이가 있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그린 주위에서의 전략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이 습관적으로 웨지를 잡지만 프로선수는 퍼터와 아이언, 심지어 페어웨이우드까지도 선택한다.


먼저 그린 밖에서 퍼터(이때는 퍼터를 텍사스웨지라고 부른다)를 사용하는 경우다. 잔디가 짧게 깎여 있고, 결이 타깃을 향해 기울어져 있다면 퍼터가 가장 안전하다. 평소의 퍼팅 셋업자세에서 그립을 왼쪽 허벅지 쪽으로 기울인다. 볼은 중심에서 오른발 쪽이다. 백스윙은 평소보다 약간 크게 하면 된다. 임팩트 존에서는 매끄럽게 가속을 붙이고 헤드업을 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그린까지 다소 거리가 있어 저항이 많을 것 같다면 '우드 칩 샷'도 괜찮다. 우드는 헤드가 크고 둥글어 잔디의 저항을 줄이는 한편 볼과의 견실한 접촉이 가능하다. 퍼터보다 로프트가 커 초기에는 살짝 띄워주기도 한다. 요령도 어렵지 않다. <사진2>처럼 퍼팅 그립을 취하고, 조작 능력을 키우기 위해 그립을 약간 짧게 잡는다. 평소 연습을 통해 거리감을 익혀두면 비장의 무기가 될 수 있다.




▲ 장재식 프로 golfer0518@hotmail.com
▲ 정리=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사진= 고성진(CㆍDirection)
▲ 의상협찬= 푸마골프
▲ 장소협찬= 스카이72골프장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