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준혁의 홈런골프] 9. '프로같은 전략'으로

수정 2019.07.24 14:40입력 2011.02.01 09:57

다음 샷을 감안한 효과적인 공략으로 최악의 상황을 미리 봉쇄한다

[양준혁의 홈런골프] 9. '프로같은 전략'으로 <사진1> 양준혁 선수가 벙커와 해저드 사이의 안전한 지역을 타깃으로 설정하고 있다.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볼을 효과적으로 컨트롤하는 것이 가장 좋은 전략이다."


골프는 단 한 차례의 굿 샷으로 스코어가 결정되는 게 아니다. 항상 다음 샷과의 유기적인 연결이 필요하다. 무조건 멀리 보내는 것 보다는 치밀한 코스 공략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아마추어골퍼들은 특히 홀에 대한 정보나 상황 파악 없이 핀을 향해 막무가내식으로 볼을 치는 경우가 많다. 순식간에 더블보기 이상의 '치명타'를 얻어맞는 까닭이다.


▲ 큰 윤곽을 그린다= 명코스를 판단하는 기준에 '샷의 가치'라는 항목이 있다. 코스설계가들은 이를 위해 매 홀 비거리와 방향성 모두 스코어에 영향을 미치도록, 골퍼들이 보다 다양한 클럽을 사용하도록 고심한다. 그래서 코스에 대한 정보가 없다면 라운드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코스 모양이나 구성 등에 대해 미리 분석해 둘 필요가 있다.


홀에 따라서는 티 샷이 중요할 수도 있고, 장애물을 피하는 두번째 샷이 '승부처'가 될 수도 있다. 생애 최고의 드라이브 샷을 날려도 내리막 라이에 걸리거나 턱이 깊은 벙커에 빠진다면 무용지물이다. 양준혁 선수 역시 <사진1>에서 그린 방향이 아닌 벙커와 해저드 사이의 안전한 지역을 타깃으로 설정하고 있다.


[양준혁의 홈런골프] 9. '프로같은 전략'으로 <사진2> 양준혁 선수가 해저드 앞까지 레이업한 뒤 자신있는 클럽으로 그린 공략을 하고 있다.



▲ 자신있는 상황을 만든다= 이 전략에는 위험지역을 피하는 동시에 다음 샷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거리를 남기는 것도 포함된다. 그래야 자신있는 클럽을 선택할 수 있고, 당연히 성공확률도 높아진다. 실제 숏게임에 능하다면 무리한 '파온'보다는 안정적인 위치 확보를 통해 파세이브를 챙기는 쪽이 유리할 수도 있다.


이를테면 '3온 1퍼트' 작전이다. 현대의 골프장들은 그린 앞에 벙커 등 장애물을 집중 배치해 어렵게 조성하는 양상이다. '2온'을 시도하다가 볼이 벙커나 해저드에 들어가면 파는 커녕 보기도 쉽지 않다. 이보다는 그린이 열려있는 안전지대로의 우회 전략으로 파, 못해도 보기를 확보하는 쪽이 훨씬 낫다. <사진2>는 양준혁 선수가 해저드 앞까지의 레이업 직후 그린 공략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양준혁의 홈런골프] 9. '프로같은 전략'으로 <사진3> 필자가 양준혁 선수의 무리한 샷에 대한 시도를 만류하며 골프채를 바꿔주고 있다.



▲ 익숙하지 않은 샷은 피한다= 프로 선수들은 불과 30야드의 거리에서도 롭 웨지로 강력한 '플롭 샷'을 구사해서 볼을 높이 띄워 홀 옆에 곧바로 안착시킨다. 하지만 이런 '고난도 샷'은 그저 TV에서만 즐기고, 실전에서는 잊어버려야 한다. <사진3>이 필자가 양준혁 선수의 욕심을 만류하며 골프채를 바꿔주는 장면이다.


누구나 환호성을 터뜨릴만한 기술 샷은 이미지만으로 되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연습장에서 한 두 차례 마음먹은 대로 됐다 해도 실전에서는 또 다르다. 플롭 샷이 됐든 넉다운 샷이 됐든 무한의 연습량이 필요하고, 실전에서 능숙하게 구사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경험도 추가돼야 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 지도= 최명호 프로 golfacademy@empal.com
▲ 영종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사진= 이재문 기자 moon@asiae.co.kr
▲ 클럽협찬= 아담스골프
▲ 의상협찬= 휠라코리아
▲ 골프화협찬= 에코
▲ 장소협찬= 스카이72골프장

[양준혁의 홈런골프] 9. '프로같은 전략'으로 <사진2> 양준혁 선수가 해저드 앞까지 레이업한 뒤 자신있는 클럽으로 그린 공략을 하고 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