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준혁의 홈런골프] 5. 양쪽 발의 '균형'

수정 2019.07.24 15:00입력 2011.01.04 09:47

백스윙 톱에서 피니시까지 각각의 과정에 필요한 양쪽 발의 균형감을 느껴야

[양준혁의 홈런골프] 5. 양쪽 발의 '균형' <사진1> 양준혁 선수가 정확하게 볼을 임팩트하는 장면이다.
AD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셋업에 이어 이번 주에는 양쪽 발의 '균형'이다.


골프에서 하체의 단단함은 파워를 내는 동력이다. 백스윙 톱에서 피니시로 가는 과정에서 양쪽 발에 가해지는 힘의 분배나 균형은 특히 정확도까지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 따라서 양쪽 발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은 곧바로 스윙의 오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각각의 스윙 과정에서 양쪽 발(다리)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 양쪽 발이 '스윙궤도'를 지배한다= 양쪽 발(바닥)에서 보이는 균형은 샷의 궤도에 막대한 큰 영향을 준다. 양준혁 선수가 볼을 임팩트하는 <사진1>을 보자. 여기서 만약 스윙 궤도가 몸의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당겨지는 '아웃- 인(out to in plane)'이라면 주로 슬라이스나 풀 샷이 나온다. 반대로 '인- 아웃(in to out plane)'으로 형성된다면 훅이나 푸시 샷으로 이어진다.


스윙궤도가 일정치 않다는 것은 어딘가에서 양쪽 발의 균형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테면 '아웃- 인'은 임팩트 순간 양발의 균형이 과도하게 앞쪽 발가락에 실렸을 확률이 높다. 체중이 앞으로 쏠리게 되면서 양쪽 팔을 무의식중에 몸의 안쪽으로 당겨 치는 것이다. 물론 '인- 아웃'은 반대의 경우다.


아마추어골퍼의 또 다른 오류는 머리 고정에 너무 연연한다는 점이다. 머리의 위치를 볼 뒷부분으로 지나치게 제어하려는 시도가 오른쪽 발 위에 체중을 머물게 만들고, 왼쪽 발은 끝까지 버티는 역할만을 고수하는 셈이다. 이렇게 되면 파워를 낼 수 없다. 라운드가 적은 겨울철을 이용해 양쪽 발만의 동영상을 찍어보라는 까닭이다.


[양준혁의 홈런골프] 5. 양쪽 발의 '균형' <사진2> 백스윙 톱에서의 양쪽 발의 위치.



▲ 톱에서 '양발의 균형'= 양쪽 발의 균형을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셋업에서부터 양쪽 발의 균형을 어떻게 준비시키는가에 대한 훈련이 필요하다. 셋업에서 상체는 당연히 볼이 있는 지면의 방향으로 몸을 숙이게 된다. 양쪽 발의 중앙에 체중을 올려놓는다는 것 자체가 양쪽 발바닥의 약간 앞쪽이라는 이야기다.


이 상태에서 백스윙 톱으로 가면 <사진2>의 동작이 된다. 연습장에서 백스윙 톱을 취했을 때 양쪽 발이 이 사진처럼 되지 않는다면 양쪽 발의 무게중심이 맞지 않는 것이다. 처음에는 양쪽 발에서 느껴지는 체중의 위치를 다소 앞쪽에 놓게 되면 어색하고, 안정성이 흔들릴 수도 있다. 이때는 옆모습을 거울에 비춰보면서 익숙함을 만들어가야 한다.


[양준혁의 홈런골프] 5. 양쪽 발의 '균형' <사진3> 피니시에서의 양쪽 발의 위치.



▲ 피니시에서 '양발의 균형'= <사진3>은 피니시에서의 양발의 균형이다. 백스윙 톱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만큼 양쪽 발에 가해진 중력의 힘이 달라졌다. 앞서 설명했듯이 백스윙 톱에서 임팩트, 피니시로 가는 과정에서 양쪽 발(체중)의 변화는 서서히 이뤄져야 한다. 어느 한 부분에서의 급작스러운 변화는 곧 스윙궤도를 망가뜨린다는 점을 기억해 두자.


양쪽 발의 균형에 대해 이처럼 장황하게 설명하는 이유는 아마추어골퍼들은 양발의 균형(하체 동작)에서 이미 많은 에너지의 손실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백스윙 톱에서 오른쪽 무릎이, 임팩트에서는 왼쪽 무릎이 각각 바깥쪽으로 꺾여 나가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렇게 되면 임팩트 이전에 에너지를 다 버리고 스윙을 가져가는 것이나 다름없다.





▲ 지도= 최명호 프로 golfacademy@empal.com
▲ 영종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사진= 이재문 기자 moon@asiae.co.kr
▲ 클럽협찬= 아담스골프
▲ 의상협찬= 휠라코리아
▲ 골프화협찬= 에코
▲ 장소협찬= 스카이72골프장

[양준혁의 홈런골프] 5. 양쪽 발의 '균형' <사진2> 백스윙 톱에서의 양쪽 발의 위치.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