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3수능]교사단·입시업계 "국어, 작년보단 쉬웠다"

수정 2022.11.17 13:28입력 2022.11.17 13:26
서체크기

'불수능' 작년 국어보다 쉬웠지만
중상위권에게는 변별력 갖춰
1등급 커트라인 상향 전망
킬러문항은 기초대사량 다룬 17번

[2023수능]교사단·입시업계 "국어, 작년보단 쉬웠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 난이도는 '불수능'이었던 작년 수능보다 쉽고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17일 수능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의 김용진 동대부속여고 교사는 "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비슷하다.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높았던 2022년 수능에 비해서는 조금 쉬웠다"며 "EBS 연계율은 문항수 기준 50% 이상"이라고 말했다.


작년보다는 평이하게 출제되면서 최상위권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변별력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김창묵 경신고 교사는 "최상위권에서는 예년보다 난이도가 다소 하락하겠지만 중상위권에서의 변별력은 예년과 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커트라인 점수차이로 변별력을 가늠하는데 올해 국어영역은 지난해보다는 점수차가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149점, 수능 1등급 커트라인은 132점으로 17점 차이가 났다. 올해 9월 모평 최고점은 140점, 1등급 컷은 129점이었다.


김창묵 교사는 "일부 선생님들의 출제 경향 분석이지만 지난해 수능 표준점수 분포보다는 다소 줄어들어서 거의 9월 모평과 유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사는 "국어영역 전체적인 지문 난이도가 낮아지고, 문제가 쉬워졌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최상위권 변별력이 하락하면서 타 영역에서 비중이 다소 커질 수 있다"며 "정시에서는 국어와 수학, 영어, 탐구영역의 비율이 다양한 방법으로 적용되는 만큼 최상위권은 예년보다 지원전략을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킬러문항으로는 독서영역의 12, 17번 문항이 꼽혔다. 12번 문항은 매매계약과 위약금 지급을 묻는 문항이며, 17번은 클라이버의 기초대사량 연구를 소재로 한 문항이다.


김용진 교사는 "최근 국어영역 출제경향을 그대로 인지한 시험으로써 지문의 길이는 과거에 비해 조금 짧아졌으나 정보량이 많고 학생들이 문항을 통해서 추론하도록 했다"며 "사회, 과학지문은 EBS 교재와 연계해 학생들이 충실히 공부했다면 잘 풀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었다. 12, 17번 문항이 고난이도 문항이었고 작년과 재작년 수능에서 가장 어려웠던 문제에 비해서는 쉬웠다"고 설명했다.


[2023수능]교사단·입시업계 "국어, 작년보단 쉬웠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일인 9일 서울 마포구 종로학원 강북본원에서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이사가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입시업계도 난이도는 작년 수능보다 쉬웠다며 공통된 분석을 내놨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어렵게 출제된 통합수능 1년차보다는 쉬웠지만 변별력 없는 물수능 수준은 아니다"며 "작년 1등급 커트라인(언어와매체 84점, 화법과작문 86점)보다는 점수가 상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원중 강남대성학원 입시전략실장은 "2022학년도 수능보다 쉽고 2023학년도 9월 모의평가(언어와 매체 기준)와 전체적으로 유사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작년 수능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됐다"며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수험생의 시간 관리가 체감 난이도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입시업계도 클라이버의 기초대사량과 최소제곱법을 결합한 17번 문항을 변별력을 가를 핵심 문항으로 꼽았다.


임 대표는 "17번 문제 또한 EBS에 나오는 관련지문이었고 지문 내용을 잘 알고 있는 이과생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선택과목 간 점수차를 더 벌릴 수 있는 문항"이라며 "올해 수능도 선택과목 간 점수차는 불가피하고 점수차가 지난해 2점보다 더 크게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원중 실장은 "과학 지문은 작년 수능에 비해 지문이 9문단으로 구성되고 내용도 수학적인 내용이 많다. 17번 문항에서도 이러한 지점을 묻고 있어 풀기 어려웠을 것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병진 소장은 "복합 지문 성격을 띠고 있는 독서 영역 ‘기초 대사량’ 과학 지문이 변별력을 갖고 있으며 독서, 문학 모두EBS 체감 연계율은 높게 형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