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영수 딸, 화천대유서 일하면서 11억 대출…朴측 "문제 없는 거래"

수정 2022.02.09 15:12입력 2022.02.07 13:10
서체크기
박영수 딸, 화천대유서 일하면서 11억 대출…朴측 "문제 없는 거래"
AD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이 대장동 개발 민간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일하면서 회사에서 11억원을 빌린 것으로 전해지자, 박 전 특검 측은 차용증을 작성한 정상적인 대출이었다며 문제 없는 거래라고 해명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화천대유가 박 전 특검의 딸 박모씨 계좌로 2019년 9월~2021년 2월 5차례에 걸쳐 11억원을 지급한 사실을 확인했다. 박씨는 2016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연 6000만원 상당의 급여를 받았다.

검찰은 이 자금 거래에 불법성이 없는지 따져본 것으로 알려졌다.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박 전 특검과 연관된 뇌물로 볼 여지가 있어서다. 하지만 박씨는 검찰 조사에서 차용증 등 증거 자료를 내보이며 문제없는 자금이라고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단기 대여로 돈을 빌리면서 연이율 4.6%에 3년 기한인 차용증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 측도 이날 입장문을 내 "박씨가 화천대유에 5년 가까이 근무하면서 가정 상의 필요 등에 따라 차용증을 작성하고 정상적으로 대출받은 것"이라며 "회사 회계상 정식으로 대여금 처리된 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변제기일이 도래되지 않았으나 대출금 일부를 변제했고 향후 변제기에 남은 대출금을 변제할 것"이라며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박 전 특검과도 무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