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이순자 '대리 사과'에 "드릴 말씀 없다"

수정 2021.11.30 10:16입력 2021.11.27 18:48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에서 부인 이순자씨가 '대리 사과'한 데 대해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씨가 5·18에 대한 언급을 제외하고 재임 중에 일어난 일에 대해 대리 사과한 것을 어떻게 보셨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선대위 원톱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해하면 되나'라는 질문에 "원톱이니 투톱이니 하는 말 자체가 민주적인 선거운동 방식과는 조금 안 맞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선대위라는 것은 선거운동의 헤드쿼터 아닌가. 선거와 관련한 의사결정을 협의체 방식으로 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후보라고 해서 제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주요 현안에 대한 기본적인 방향을 결정하면 그 결정대로 당과 선거조직이 움직여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딸의 'KT 특혜 채용' 의혹으로 재판 중인 김성태 전 의원을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 임명한 데 대해 "저도 사건이 좀 오래돼서 뭐 잘 기억을 못 했다"고 해명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