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핵심 4인방 엇갈린 진술…'대장동 의혹' 녹취록 속 그분 두고 검찰은 혼란

수정 2021.10.25 10:51입력 2021.10.24 09:5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최윗선'으로 보이는 정영학 녹취록 속 '그분'의 정체를 밝히려는 검찰이 좀처럼 실마리를 잡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검찰은 녹취록을 가장 중요한 단서로 보고 이를 근거로 핵심 4인방을 조사했지만 혼란만 더해지고 있다. 핵심 4인방은 서로 진술이 엇갈리고 주장도 조사 때마다 번복하며 검찰을 흔들고 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21일 '대장동 4인방'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자산관리대주주 김만배씨, 정영학 회계사를 불러 대질조사하며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 일부를 피의자들에게 제시했다.


정 회계사의 녹취록에 따르면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는 내 것이 아닌 걸 다들 알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남욱 변호사는 당시 대질조사에서 '그분'이 유 전 본부장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귀국 전 한 언론 인터뷰에서 '그분'은 유 전 본부장이 아니라고 말했지만 검찰 조사에서 이를 반대로 뒤집은 것이다.


반면 김만배씨는 여전히 '천화동인 1호의 절반은 그분 것'이라는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는 지난 11일 검찰 조사를 받은 후 취재진에 구 사업자 사이의 분쟁을 막기 위해 '그분'을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가 다음날 '그분'이 들어간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을 뒤집었다. 김씨 측은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은 짜깁기된 것이라며 증거능력 자체를 부정하기도 했다.


이들 주장이 엇갈리면서 '그분'의 정체를 밝히는 작업은 갈피를 못 잡고 있다. 검찰은 녹취록 외에 이렇다 할 물증도 없어 더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다만 검찰은 유 전 본부장 공소장에서 김씨가 유원홀딩스 주식 고가 매수,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직접 지급 등 4가지 방식 중 하나로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원 정도를 주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봤다. 남 변호사가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고 지목한 것을 바탕으로 적시한 것으로 보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