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전임 대통령들, '의사당 폭력사태' 트럼프 강력 비판…"국가 수치"

수정 2021.01.07 10:55입력 2021.01.07 10:55

오바마 "현직 대통령이 조장…역사가 기억"
부시·클린턴도 성명 통해 우려 표명

美 전임 대통령들, '의사당 폭력사태' 트럼프 강력 비판…"국가 수치"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전임 대통령들이 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를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장한 것이라면서 그를 강하게 비판했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사당을 폭력적으로 점거한 이후 성명을 통해 "합법적인 선거의 결과를 근거 없이 거짓이라 주장해온 현직 대통령(트럼프)이 선동해 발생한 오늘의 폭력을 역사는 똑똑히 기억할 것"이라면서 "이는 우리나라(미국)의 엄청난 불명예이자 수치스러운 순간"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각종 위협에 대항해 자신의 임무를 수행해온 공화당원들에게서 용기를 얻었다면서 공화당을 향해 "현실을 바라보고 불을 끄는 첫발을 내딛어달라"고 간청했다.


공화당 소속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대선 뒤 이어진 일부 정치 지도자들의 무모한 행동에 소름이 끼칠 정도"라면서 "그들은 미국 체제와 전통, 법치주의를 존중하지 못했다"라고 규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러한 일은 우리 민주주의 공화국이 아닌 바나나공화국에서나 선거 결과를 다룰 때 나타나는 일"이라면서 의사당을 점거한 폭력 시위대에 대해 "지겹고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러한 반란 사태는 이 국가와 이 국가의 명성에 엄청난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 "선거에 의해 선출된 인물들이 그들의 임무를 수행하고 평화와 안전 속에서 우리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우리는 오늘 미 의회, 헌법, 국가 전체에 대한 전례없는 공격 행위에 직면했다"면서 "4년간의 독성 있는 정치와 의도적 허위정보가 의사당 점거를 부채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오늘 폭력은 자신이 패배로 끝난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는 도널드 트럼프, 열성 지지자들, 의회에 있는 많은 이가 불을 붙였다"라고 비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