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7월 방일 한국인, 전년比 7.6%↓…"여행거부 효과는 아직"(종합)
최종수정 2019.08.21 17:05기사입력 2019.08.21 16:45
7월 방일 한국인, 전년比 7.6%↓…"여행거부 효과는 아직"(종합) 지난달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일본 국적의 한 항공사 탑승 수속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수가 전년 동기 대비 7.6% 감소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우리 국민의 일본여행 거부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관광객 수치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1일 일본 관광청이 발표한 2019년 7월 방일외래객 통계자료(추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우리 국민은 모두 56만1700명이었다. 이는 2018년 7월 60만7953명에 비해 7.6% 줄어든 수치다. 월간 방일 한국인 수도 올해 6월 61만1900명에서 5만여명이 감소했다.


지난달 일본의 주요 외래방문국 가운데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입국자 수가 준 나라는 한국과 홍콩(-4.4%), 대만(-0.3%)이었고 이 가운데 우리나라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그러나 반일 감정 확산에 따른 여행거부 움직임을 감안할 때 방일 한국인 수가 크게 줄지는 않았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일본이 반도체 부품 수출규제를 시행한 시점이 7월 초이고, 방학 시즌에 맞춰 일본 여행을 준비했던 관광객들이 갑작스럽게 일정을 취소하거나 행선지를 변경하기 어려워 일본행을 강행한 사례도 상당수"라며 "7월 중·후반 들어 불매운동이 본격화됐기 때문에 방일 관광객 수가 예상보다 크게 감소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7월까지 방일외래객 수는 모두 1962만48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1873만1103명)보다 4.8%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주요국 가운데 중국인이 가장 많은 558만3000명을 기록했다. 전년 같은 기간(493만5580명)보다 13.1% 늘었다. 우리 국민은 7월까지 442만4400명이 일본을 찾았고, 누적 인원은 전년(462만4323명) 대비 4.3% 줄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