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日화장품 DHC 혐한 방송…"한국은 금방 식는 나라"
최종수정 2019.08.11 11:32기사입력 2019.08.11 11:32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일본 화장품 기업 DHC가 한국의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을 비하하는 등 혐한 방송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JTBC방송에 따르면 DHC의 자회사 인터넷방송 'DHC 텔레비'는 '진상 도라노몬 뉴스'에서 한 출연 패널이 한국의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이 금방 식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패널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주장하기도했다.

위안부 평화 소녀상에 대해서는 '예술성이 없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JTBC측이 DHC의 해명을 요구했지만 "드릴 말씀이 없다"는 입장만 밝혔다.


DHC는 2000년대 초 한국에 진출해 화장품과 건강보조제를 판매하고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