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해란 연장우승 "섬이 좋아"…가수 임창정 '팀 우승'

수정 2021.09.26 18:11입력 2021.09.26 18:11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최종일 5언더파, 연장 두번째 홀 '우승버디', 최혜진 2위

유해란 연장우승 "섬이 좋아"…가수 임창정 '팀 우승' 유해란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최종일 우승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제공=KLPGA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섬이 좋아."


유해란(20ㆍSK네트웍스)의 연장우승이다. 25일 경기도 안산 대부도 아일랜드골프장(파72ㆍ6613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총상금 6억원) 최종일 5언더파로 최혜진(22ㆍ롯데)과 공동선두(13언더파 203타)에 오른 뒤 18번홀(파5)에서 속개된 연장 두번째 홀에서 기어코 ‘우승 버디’를 솎아냈다. 시즌 첫 승이자 통산 3승째, 우승상금은 1억800만원이다.

유해란이 2019년과 2020년 제주 삼다수마스터스 ‘2연패’ 등 섬에서만 3승을 쓸어 담았다는 게 흥미롭다. "임팩트가 강해 양잔디코스에서 좋은 성적이 나는 것 같다"는 설명이다. 공동 3위에서 출발한 이날은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그린적중율 77.78% ‘송곳 아이언 샷’과 27개 ‘짠물퍼팅’이 위력을 발휘했다. "내친 김에 큰 대회에서 승수를 추가하고싶다"고 헌터 본능을 곁들였다.


김지영2(25)가 6언더파를 몰아쳐 3위(12언더파 204타)로 도약했고, 2라운드 선두 성유진(21)이 이븐파 제자리걸음 끝에 4위(11언더파 205타)에 자리잡았다. 장하나(29ㆍ비씨카드)의 ‘3승 진군’은 공동 16위(5언더파 211타)에서 멈췄다. 가수 임창정(49)이 유해란, 김지영과 함께 셀럽 부문 팀 우승을 차지했다. 베스트볼 방식(3명 가운데 가장 좋은 스코어를 채택ㆍ아마추어는 8개 홀 핸디캡 적용)으로 14언더파 58타를 만들었다.

유해란 연장우승 "섬이 좋아"…가수 임창정 '팀 우승' 가수 임창정(왼쪽)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팀 우승’ 합작 직후 유해란, 김지영2와 함께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제공=KLPGA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