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 아시안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

수정 2022.05.23 02:09입력 2022.05.23 02:09
서체크기

노리치 시티전 22, 23호 득점…살라흐와 어깨 나란히

손흥민 아시안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아시안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올랐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선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후반 30분 적중률이 높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추가 득점했다.

시즌 득점을 스물세 골로 늘린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튼과 최종전에서 골을 기록한 무함마드 살라흐와 함께 득점 공동 선두가 됐다. EPL은 골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는다.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손흥민 아시안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잉글랜드는 물론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에서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르기는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2017-20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에서 스물한 골을 넣어 득점왕에 오른 적은 있으나 네덜란드 리그는 빅리그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두 골에 힘입어 5-0으로 이겼다. 아스널(승점 69· 22승 3무 13패)의 추격을 따돌리고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를 지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에 출전한다. 2018-2019시즌 뒤 세 시즌만의 쾌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