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해 집값 45% 뛴 세종… 올해도 대규모 분양 예정돼

수정 2021.01.16 18:00입력 2021.01.16 18:00
지난해 집값 45% 뛴 세종… 올해도 대규모 분양 예정돼 세종 6-3생활권 H2·3블록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투시도 (제공=금호산업)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지난해 집값 상승률 전국 1위를 차지한 세종에 올해도 대규모 분양이 예정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세종시의 '2021년 공동주택 공급계획'에 따르면 올해 세종에 공급되는 공동주택은 총 7861가구다. 분양 5684가구, 임대 2177가구로 지난해 3185가구(분양 585가구, 임대 2600가구)보다 4676가구 많은 규모다.

올해 행복도시에 분양 예정인 단지는 ▲6-3생활권 H2·3블록 1350가구 ▲6-3생활권 L1블록 1350가구 ▲6-3생활권 M2블록 995가구 ▲6-3생활권 M4블록 1180가구 ▲6-3생활권 UR2블록 373가구 ▲6-4생활권 UR1블록 436가구 등이다. 임대 단지는 ▲4-1생활권 M4블록 1032세대 ▲4-1생활권 H1·2블록 536가구 ▲6-4생활권 UR2블록 609가구다.


이날 한국부동산원 월간 아파트매매가격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시 집값은 '천도론'에 힘입어 무려 44.93%나 뛰었다. 전체 주택가격 역시 37.05%가 올랐다. 전세가격 역시 급등했다. 아파트는 60.60%나 급등했고, 전체 주택은 47.41%가 상승했다.

실제 실거래가로 살펴봐도 새롬동 새뜸마을 11단지 '더샵 힐스테이트' 84㎡(전용면적)이 지난해 7월 11억원에 실거래되며 세종 최초로 '84㎡ 10억원'을 넘어서는 등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이후에도 어진동 더샵레이크파크, 다정동 가온마을 10단지 등 84㎡ 10억원 아파트가 속출했다.


세종시 집값이 크게 오른 상황에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될 예정인데다 전국에서 누구나 청약이 가능한 만큼 올해 청약 경쟁도 매우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집값 45% 뛴 세종… 올해도 대규모 분양 예정돼 세종 새롬동 새뜸마을11단지 '더샵힐스테이트' 전경. 지난해 7월 84㎡(전용면적)이 11억원에 실거래되며 세종 최초로 '84㎡ 10억원'을 넘어섰다. (사진=이춘희 기자)

올해 세종 마수걸이 분양은 금호산업과 신동아건설, HMG파트너스 컨소시엄이 이달 6-3생활권 H2·3블록에 선보이는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59~112㎡ 아파트 1350가구와 20~35㎡ 오피스텔 217실 등 총 1567가구로 구성된다. 단지 내 어린이집을 비롯해 유치원부터 초?중?고교가 들어설 예정인 '올 학세권'의 편리한 교육환경을 갖췄다는 평가다. 이외에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국제고 및 단지 인근 인문?과학?예술 통합 캠퍼스형 고교(추진중)가 인접해 있다.


6-3생활권 M2블록에서는 공공분양 995가구가 상반기 중 분양에 나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신규 브랜드인 '안단테'를 달고 처음으로 세종시에 공급될 전망이다. 6-4생활권 UR1블록과 6-3생활권 UR2블록에서는 각각 436가구와 373가구의 도시형 생활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GS건설, 태영건설, 한신공영 컨소시엄이 6-3생활권 L1블록에 1350가구를 분양한다. 단지 내 초등학교가 들어서는 '초품아' 단지로 계획됐다. 6-3생활권 M4블록에는 민간참여 공공주택 1180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임대는 4개 단지가 공급된다. LH가 상반기 중 6-4생활권 UR2블록에 도시형 행복주택 609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하반기에는 4-1생활권 M4블록에 LH가 1032가구 규모의 국민임대주택을 계획 중에 있다. 4-1생활권 H1·2블록에서는 계룡건설 컨소시엄으로 진행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아파트가 각각 210가구와 326가구 규모로 나올 예정이다.

지난해 집값 45% 뛴 세종… 올해도 대규모 분양 예정돼 2021년 세종시 공동주택 공급계획 (제공=세종시청)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