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증권당국, 가상화폐 시장 불법행위 조사 전담팀 확대개편

수정 2022.05.04 11:06입력 2022.05.04 11:06
서체크기
美증권당국, 가상화폐 시장 불법행위 조사 전담팀 확대개편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증권 당국이 가상화폐 시장의 사기와 기타 불법행위를 전담 조사하는 부서를 대폭 확대 개편했다고 3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가상화폐 담당 조직에 조사관, 송무변호사, 사기분석관 등 20명을 추가하고 조직명도 '가상자산·사이버 부서'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인원은 50명으로 늘어난다. 이 부서는 가상화폐 발행, 가상화폐 거래소 뿐 아니라 새로 부상한 대체불가토큰(NFT)도 조사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이 부서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투자자들에게서 이득을 취하려는 사건들로부터 성공적으로 사건들을 해결해왔다"면서 "점점 많은 투자자가 가상화폐 시장에 참여함에 따라 이들 투자자를 보호하는 데 더 많은 자원을 쏟는 일이 중요해졌다"고 이번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부서 확충은 겐슬러 위원장이 직원들을 추가해야한다고 미 의회에서 호소한 지 8개월만에 나온 것이라고 CNBC는 전했다. 가상화폐 부서는 2017년 SEC 내에 설치된 이래 제재 80여건을 결정하고 추징금 20억달러(약 2조5000억원) 이상을 부과했다. SEC는 그동안 가상화폐 관련 조사 대부분을 조정으로 마무리했다.

미 가상화폐 시장은 5년 사이 규모가 약 40배로 급증해 현재 약 1조7000억달러에 달한다. 가상화폐 업계는 겐슬러 위원장이 디지털 자산과 관련해 명확한 규정을 수립하기보다는 불법행위 제재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매우 비판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업계는 미 의회에 SEC 대신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가상화폐 시장을 감독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로비를 벌이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