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엔코퍼레이션, 반도체 초순수 설비업체 한성크린텍 인수

수정 2021.03.05 10:12입력 2021.03.05 10:12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엔코퍼레이션은 인수합병을 통해 올해 산업용 수처리 분야에서 1등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엔코퍼레이션이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환경과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선정하고, 반도체 초순수 설비 1위 기업인 ‘한성크린텍’을 인수한다고 5일 밝혔다.

한성크린텍은 반도체 공정에 필요한 초순수 및 폐수, 공업용수, 오?폐수 등 수처리설비의 설계(Engineering), 조달(Procurement), 시공(Construction)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EPC 전문 업체다. 한성크린텍 매출은 최근 4년 동안 연평균 14% 성장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1107억원으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다.


지난 30여년 간 시공한 경험을 토대로 반도체 및 전자산업에 필수인 국내 최고 수준의 초순수 수처리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같은 대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경쟁사가 초순수 처리시설이나 오?폐수 처리시설 및 재활용시설만 개별적으로 공사를 수임할 수 있는 것과 달리 한성크린텍은 초순수에서 오?폐수까지 연결되는 수처리 공정 일체를 제공한다. 아울러 연결 배관시공, 해수전해시설 시공까지 가능하다.


전체 직원 가운데 기능장, 기사, 산업기사, 기능사 취득자가 약 76% 수준이다.


산업용 수처리 시장은 반도체 및 전자산업의 생산라인 증설뿐만 아니라 제약,바이오 산업과 석유화학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제약,바이오 공정에서는 미생물과 염분 유입에 따른 생산품질관리 문제가, 석유화학 등 플랜트 공정에서는 불순물로 인한 물성 변동과 같은 품질관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한성크린텍은 시장 확대에 힘입어 올해 12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엔코퍼레이션은 지난달 5일 임시주주총회에서 ‘폐기물 및 폐수 종합처리업‘, ‘자원재생, 재활용업’, ‘대기, 수질오염 방지시설업’ ‘신재생에너지 공급업’ 등 환경 관련 사업목적을 추가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