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 대통령 "北 망하게 할 생각 없어… 대화는 김정은의 선택"(상보)

수정 2022.05.24 08:22입력 2022.05.23 19:11
서체크기

CNN방송과 인터뷰… 北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단호하게 대처할 것"

尹 대통령 "北 망하게 할 생각 없어… 대화는 김정은의 선택"(상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우리는 북한을 망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 공동 번영을 이루고자 한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미국 CNN방송과 윤 대통령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우리와 대화를 시작하는 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선택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CNN은 윤 대통령이 "핵무장을 강화한다고 해서 평화와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며 "북한이 현재와 같은 상태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에 대해서는 "이번 정부의 대처는 이전 정부와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중국이 미국 주도의 IPEF(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에 한국이 참가하는 것에 대해 반발한데 대해서는 "중국이 이를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본다"는 입장을 꺼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과 안보, 기술 동맹을 강화한다고 해서 중국과 경제협력을 소홀히 하려는 의도는 없다. IPEF 가입은 국익을 위해 고려한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밖에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확대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에 "모든 군대는 대비 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훈련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가능성에 대해선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