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文대통령, 펜싱 金 4명과 유도 銀 조구함 선수에 축전

수정 2021.07.30 12:02입력 2021.07.30 12:02

SNS에 축하메시지와 축전 전달 내용 공개…"국민에게 감동 선사, 국민과 함께 응원"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시지를 통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국민들께 감동을 선사한 펜싱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 유도 조구함 선수에게 축하의 마음을 보냈다.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유도 남자 -100kg급에서 은메달을 따낸 조구함 선수에게 전한 축전에서 "조 선수의 스피드와 지구력, 그리고 매너까지 빛난 경기였다. 부상을 이겨내고 온 힘을 다해 이뤄낸 값진 성취에 씨름 선수였던 아버지도 흐뭇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큰 기쁨을 선사해주어 고맙다. 오늘 생일을 맞아 더욱 즐겁고 행복한 날이 되길 바란다. 조 선수의 꿈과 열정을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전했다.


文대통령, 펜싱 金 4명과 유도 銀 조구함 선수에 축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 김정환 선수에게 보낸 축전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금메달 획득을 축하한다. 대회 2연패의 쾌거이기에 더욱 뜻깊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림픽 세 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더 기뻐하실 것이다. 맏형으로 보여준 강인한 모습도 든든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 구본길 선수에게 전한 축전에서는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팀의 중심역할을 해낸 구 선수의 집념이 금빛 메달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 김준호 선수에게 전한 축전에서 "김 선수는 대표팀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결정적인 순간에 더욱 빛나는 별처럼 반짝였고 국민들 마음에 펜싱의 매력을 한껏 새겼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 오상욱 선수에게 전한 축전에서는 "세계랭킹 1위다운 놀라운 경기력이었고 주무기인 ‘팡트’는 국민들을 매료시켰다"면서 "오 선수의 노력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더 멋진 도전을 기대하면서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다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