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완속충전 해보세요" 가상세계 전기차로 배터리 관리 촘촘해진다

수정 2022.05.24 08:45입력 2022.05.24 08:45
서체크기

현대차그룹·한국MS, 디지털트윈 플랫폼 활용

"완속충전 해보세요" 가상세계 전기차로 배터리 관리 촘촘해진다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5(왼쪽)와 디지털세계에 구현된 쌍둥이 전기차의 가상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그룹>
AD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디지털 트윈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디지털 트윈이란 현실의 기계나 장비를 가상 디지털 세계에 구현하는 것으로 배터리 수명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하고 차량 상태에 따라 맞춤형 관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24일 회사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전기차 배터리 수명을 예측하고 디지털 트윈플랫폼을 구현하기 위한 개념검증(PoC)을 수행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서비스(애저) 기반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배터리 성능관리 방안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아이오닉5를 활용해 직접 달리는 전기차에서 수집한 각종 주행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세계에 가상의 쌍둥이 전기차를 구현, 차량별로 배터리 수명을 예측했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물리모델을 아우르는 데이터 통합분석모델로 배터리 성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충·방전, 운전습관, 주차·주행환경 같은 정보를 종합분석해 정확도를 높이고자 했다.


"완속충전 해보세요" 가상세계 전기차로 배터리 관리 촘촘해진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전기차 배터리 성능 관리를 위해 시험 도입한 ‘디지털 트윈’ 기술 활용 개념도<자료제공:현대차그룹>


일반적인 배터리 관리시스템은 현재 성능을 단순 계산해 수명을 예측한다. 디지털 트윈기술을 적용하면 실제 차량 주행이력을 기반으로 여러 요인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더 정확하게 수명을 예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이 기술을 활용해 차량별 맞춤형 관리방안을 고객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고객이 신차를 출고한 후에도 성능을 잘 관리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주는 방식도 추진하기로 했다. ‘시간이 있으면 완속충전 해보세요’ ‘과속은 배터리 수명에 영향을 줍니다’ ‘에어컨보다 통풍시트가 에너지효율이 좋습니다’ 같은 방식이다.


이제나 마이크로소프트 부문장은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애저의 디지털 트윈플랫폼을 활용한 첫 사례"라고 말했다. 박철 현대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전략실장은 "고객이 상품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만족할 수 있도록 고객맞춤형 배터리 성능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