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헬로모바일 "유심가입자 30%는 '편의점 유심' 선택"

최종수정 2020.10.26 08:49기사입력 2020.10.26 08:49

코로나19로 근거리 소비 확산
유심가입도 접근성·간편성 고려 추세

헬로모바일 "유심가입자 30%는 '편의점 유심' 선택"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근거리 소비가 확산되면서 편의점이 알뜰폰의 주요 유통 채널로 떠오르고 있다.


26일 LG헬로비전 헬로모바일에 따르면 올해 들어 알뜰폰 유심 신규가입자의 30%가 '편의점 유심'을 선택했고, 지난달 선보인 '이마트24 유심'도 도심 소비자들의 가입이 급증하고 있다.

헬로모바일 유심 신규고객의 '편의점 유심(이마트24?CU)' 가입비중은 20% 초반 수준이던 지난해 편의점 유통제휴 초기와 비교해 10%p 증가했다. 3분기 가입비중은 1분기보다 13%p 늘어 35%를 웃돌았다. 올해 헬로모바일 전체 신규고객의 유심 가입비중은 70%에 육박한다.


지난달 출시된 이마트24 유심은 하루 만에 직장인이 많은 여의도·강남 일대 매장에서 품절됐고 일주일 만에 4000여개 추가 발주됐다.

편의점 유심은 특히 젊은 소비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헬로모바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가입자의 절반은 30~40대였고 20대까지 포함할 경우 그 비중이 70% 수준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부산광역시 등 대도시권 가입자가 많았다.


헬로모바일은 하반기 편의점 기반 유통혁신에 속도를 내 알뜰폰 유심시장의 규모를 키운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3040세대 중심의 주 고객 연령층을 이들의 가족 세대까지 넓히기 위해 ▲고객 접점 확대(CU 유심 판매 점포 확대) ▲요금 다양화(초저가 데이터 안심상품 출시 등) ▲편의점 방문고객 대상 프로모션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정호 LG헬로비전 모바일사업담당은 "편의점 유심은 알뜰폰의 고객 접점을 넓히고 편의점의 집객 효과를 높이고 있다"며 "올 들어 자급제폰과 유심 조합을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난 만큼 편의점 유심 접근성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