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물맛 이상해' 따지니 "세제 탔다" 시인…고급 식당에 무슨 일?

시계아이콘읽는 시간1분 10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日 대표 번화가 고급 식당서 벌어져
식당 측 "직원 착오로 인한 오해"
1분기 日관광객 3명 중 1명 한국인

일본 도쿄의 한 고급 식당이 한국인 고객에게 '세제 섞인 물'을 제공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물을 마신 한국인 손님은 병원에 입원해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JTBC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일본의 대표적 번화가 '긴자'의 한 고급 식당에서 발생했다. 당시 한국인 여성 강모씨는 이상한 냄새가 나는 물을 마신 뒤 구토를 하다가 결국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고 한다.


현지 매체 보도를 종합하면, 사건 당시 강씨는 식당의 한 여성 직원이 건네준 물을 마시다가 염산으로 추정되는 이상한 냄새를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물맛 이상해' 따지니 "세제 탔다" 시인…고급 식당에 무슨 일? 해당 식당이 손님인 강모씨에게 세제 섞인 물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지출처=JTBC 캡처]
AD

강씨는 이 직원에게 "이상하다"라고 말했지만, 직원은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오히려 말도 없이 물컵을 빼앗아 버리려고 해 강씨가 도로 가져와야 했다고 한다.


이후 강씨의 남편이 직접 주방에 가 여성 직원에게 따지자, 직원은 그제야 표백 세제를 물컵에 넣은 사실을 실토했다.


강씨는 당시 물을 마시고 난 뒤 "목이 타는 것처럼 아프다"라고 호소했다고 한다. 통증을 참지 못한 강씨가 구토를 하려 하자, 다른 직원이 다가와 "여기에 (토를) 하면 민폐"라며 화장실로 갈 것을 종용했다고 한다.


강씨는 이후 도쿄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고, 의료진에게 '급성 식중독' 진단을 받았다.


'물맛 이상해' 따지니 "세제 탔다" 시인…고급 식당에 무슨 일? 긴자는 일본의 대표적인 번화가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해당 사건에 대해 식당 측은 "직원의 착오로 생긴 일"이라고 주장했다. 식당 측 관계자는 현지 매체 '야후 재팬'에 "스테인리스 물병에 텐쯔유(튀김 소스)를 넣어두는데, 세척을 할 때는 업무용 표백제를 물로 희석해서 한다"라며 "여성 직원이 그걸 잘못 챙겨 컵에 부은 뒤 갖다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지역 보건소는 이 식당을 나흘간 영업정지 처분했다. 식당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문을 닫았고, 13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이후 식당 측은 사과문을 내고 "식중독에 걸린 고객, 가족에게 큰 고통과 불편함을 끼쳐 사과드린다"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위생과 관련된 모든 작업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피해자 강씨 측은 해당 사건이 식당의 '고의'로 인한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강씨는 JTBC에 "고급 레스토랑이라 (손님이 오면) 의자를 빼주는데, 나는 안 빼줬다"라며 "생김새, 억양 등으로 내가 한국인인 걸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시는 해당 식당을 업무상 중과실 상해 등 혐의로 신고했다. 현지 경찰은 음식점이 강씨에게 물을 건네는 과정에서 고의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2023년 1분기 방일 관광객 3명 중 1명 한국인
'물맛 이상해' 따지니 "세제 탔다" 시인…고급 식당에 무슨 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찾은 여행객들이 짐을 부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한편 올해 1분기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중 한국인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3월 방일 관광객 수는 181만7500명으로 전월 대비 23% 증가했다. 방일 관광객이 월간 150만명을 넘긴 것은 코로나19 사태 초창기던 2020년 1월 이후 처음이다.



나라별로는 한국인이 가장 많았다. 이 기간 한국인 46만6000명이 일본을 찾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달의 79.9% 수준까지 올라섰다. 대만이 27만8900명, 미국이 20만3000명으로 뒤를 이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