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포더클래시 절반이 당첨 포기…줍줍 27가구 쏟아졌다

수정 2023.01.25 15:39입력 2023.01.25 09:48
서체크기

일반분양 53가구 중 26가구만 계약
고분양가 논란에도 평균 19대1 청약흥행
고금리에 집값 하락 지속되며 계약 포기자 속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청약 흥행에 성공한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더클래시의 계약률이 단 49%에 그치며 '줍줍'으로 불리는 무순위 청약이 무더기로 쏟아졌다.


25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오는 30일 청약홈에서 마포더클래시 27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아현2구역을 재개발한 1419가구 규모 아파트로 지난해 12월 일반청약이 진행된 바 있다.


고금리로 인한 부동산 침체기임에도 당시 53가구 모집에 1028개 통장이 접수되면서 평균 19.4대 1, 최고 154대 1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했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이대역 사이에 입지해 주요 업무지구에 대한 직주근접성이 우수한 것이 장점으로 꼽혔다.

마포더클래시 절반이 당첨 포기…줍줍 27가구 쏟아졌다
AD

그러나 결과적으로 마포더클래시는 계약률 50% 미만이라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53가구 중 절반도 안 되는 26가구만 계약하면서 계약률이 49%를 기록했다.


정부의 대대적인 부동산 규제 완화에 집값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당첨 포기자들이 속출한 것으로 보인다.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모든 곳이 규제지역에서 해제되는 한편 각종 세제·대출 규제가 완화됐지만 집값은 반등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마포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올해에만 누적 1.66%(1월16일 기준) 하락했다.


특히 마포더클래시의 경우 높은 분양가가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4013만원으로 강북권 역대 최고가다. 인근 신축 대비 저렴하지만 최근 분양 단지들과 비교해 고분양가 논란이 있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을 재건축하는 올림픽파크포레온의 분양가는 3.3㎡당 3829만원이다.



한편 마포더클래시 무순위청약은 59(전용면적)A 1가구, 84A 13가구, 84B 7가구, 84C 6가구로 구성됐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자만 신청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는 내달 2일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