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호영 "文도 혼밥 문제 있었어…대통령 외교활동 응원·격려 필요"

수정 2022.09.23 09:26입력 2022.09.23 09:26
서체크기
주호영 "文도 혼밥 문제 있었어…대통령 외교활동 응원·격려 필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권현지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관련 논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며 야당이 지적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가 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국가 대표로서 국익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라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시는 그런 자세가 필요하다"며 "문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 여러 가지 있었지만, 대통령이 외교활동 하는 중에 그것이 오히려 정쟁의 대상이 돼서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되지 않도록 서로가 그런 점에 대해 생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며 야당에 당부했다.

주호영 "文도 혼밥 문제 있었어…대통령 외교활동 응원·격려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본격적인 국감 준비에 앞서 "국회에 민간인 증인을 대량 신청하고, 채택은 조금만 하고 불러서 장시간 얘기하게 하고 상관없는 질문을 짧게 하는 이런 폐단이 계속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을지로 위원회를 만들어서 갑질 방지하고자 많은 노력을 하는 걸로 아는데, 무분별한 민간인·기업 회장 증인 요구는 국회 또는 의원 갑질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에도 "무리한 증인 요구에는 단호히 대응해주고 경제가 어려운 만큼 기업인의 무분별한 망신 주기나 여론몰이를 위한 증인 채택은 최대한 방지하는 협상에 임해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이상직 전 의원과 관련한 의혹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찰은 지난해 초 승무원 채용 비리 의혹 수사를 압수수색하지 않은 채 두 번이나 무혐의 처리했다고 하고, 또한 사주인 이 전 의원에 대한 고발 건을 수사하기는커녕 고발 취하 요청도 했다"며 "검찰은 이스타 항공을 둘러싼 의혹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