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끌' 주춤한 20·30세대…이자 부담에 '임대주택' 인기↑

수정 2022.08.12 08:42입력 2022.08.12 06:30
서체크기

30대 이하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 499건…통계 이래 '최저'
'내 집 마련' 대신 임대주택으로 눈 돌리는 2030

'영끌' 주춤한 20·30세대…이자 부담에 '임대주택' 인기↑ 시민들이 서울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를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부동산 시장에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 했던 20·30세대의 매수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 집값 하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데다 금리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젊은층은 내 집 마련의 꿈을 미루고 시세 대비 저렴한 임대주택에 눈을 돌리는 모습이다. 특히 집값 부담이 큰 서울의 경우, 세자릿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6월 20·30세대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6월 기준 2014건으로 집계됐고, 이 중 30대 이하 거래량은 449건으로 전체의 24.8%를 차지했다. 이는 해당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9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20·30세대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2019년까지 30% 안팎을 차지하다가 2020년 8월(40.3%) 처음으로 40%대를 넘어섰다. 젊은층의 '패닉바잉(공황구매)' 열풍이 불었던 지난해 7월에는 44.8%까지 치솟기도 했다. 올해 초까지 40% 안팎을 유지하던 이 수치는 지난 5월 37.3%로 내려앉았고, 6월 역대 최저인 24.8%를 기록했다.


젊은층의 매수심리가 얼어붙은 이유는 현재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과 함께 금리 인상으로 인한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자금력이 부족한 20·30세대의 경우,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이 타 연령대에 비해 클 수밖에 없다.


'영끌' 주춤한 20·30세대…이자 부담에 '임대주택' 인기↑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전월세 시세표가 붙어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에 시세 대비 저렴한 임대주택을 향한 젊은층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임대주택은 임대료 부담이 적고 장기간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최근 경쟁률 역시 치열해졌다. 지난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인 '2022년 2차 청년 매입임대주택' 청약에는 서울 263가구 모집에 총 2만6910명이 접수해 평균 청약 경쟁률 102.3대 1을 기록했다. 이는 LH가 전국 단위 청년 매입임대주택 입주자를 정기 모집한 이후 최대 규모다.


그런가 하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또한 인기다. 2018년 도입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박근혜 정부가 추진했던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주거지원계층에 대한 지원 등 공공성을 강화한 주택이다. 임대료 상승률이 5% 이내(2년 단위)로 낮고, 민간 건설사가 시공해 일반 공공임대주택보다 우수한 상품성을 갖는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만 공급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중 하나인 '역세권 청년주택'의 인기가 높다. 실제로 1차 역세권 청년주택 모집에서 총 275가구 공급에 1만6505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60대1을 기록했다.



한편 서울시는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세계도시정상회의(WCS)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해 "임대주택 용적률을 높여 고밀 개발하면 타워팰리스 같은 임대주택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며 "노후 임대주택 용적률을 최대 500%까지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오 시장은 서울 강남의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인 '타워팰리스'에 버금가는 고품질 임대주택을 짓겠다는 계획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