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 "대통령이 이재민 돼…무능·무기력·무책임한 정부"

수정 2022.08.09 14:14입력 2022.08.09 14:14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수도권 일대 쏟아진 폭우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응이 '무능력, 무기력, 무책임'했다면서 9일 강도 높게 비판했다.


 野 "대통령이 이재민 돼…무능·무기력·무책임한 정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이날 조오섭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어제 정부의 재난 대응을 실시간으로 점검해야 할 윤석열 대통령은 끝까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이 사실상 이재민이 되어버린 상황을 국민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고 질타했다.


조 대변인은 전일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 나와 침수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지시해야 할 윤 대통령이 자택에 발이 묶여 전화로 대응한 것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대통령의 주택 주변이 침수되어 출입이 어려워 자택에서 통화로 정부의 재난 대응을 점검했다고 밝혔다"면서 "자택에 고립된 대통령이 도대체 전화통화로 무엇을 점검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재난상황에서 대통령이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다"며 "무능력한 정부, 무기력한 정부, 무책임한 정부. 윤 정부를 지켜보는 국민은 무정부 상태나 다름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용산 집무실 이전 문제를 다시 끄집어내 비판 수위를 높였다.


조 대변인은 "취임 전 무조건 대통령실과 관저를 옮기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이 부른 참사"라면서 "대통령은 24시간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자리다. 긴급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상시적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이 있는 곳이 곧 상황실이라는 대통령실의 변명은 참으로 구차해 보인다"면서 "그런 논리라면 NSC 위기관리센터 등은 무슨 필요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일침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