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치킨 뜯는데 검은색 응어리가…" 프랜차이즈 치킨, 피도 안 빼고 조리

수정 2022.08.07 12:46입력 2022.08.07 10:28
서체크기
"치킨 뜯는데 검은색 응어리가…" 프랜차이즈 치킨, 피도 안 빼고 조리 유명 치킨 업체에서 판매한 치킨 뼈에 검은 응어리들이 엉겨 붙어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유명 치킨 업체에서 피가 덜 빠진 닭을 가공해 판매한 일이 알려져 논란이다.


최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회사원 A씨는 지난 3일 집 근처 치킨 체인점에서 닭 날개 튀김을 주문해 먹다가 뼈에 검은 응어리들이 엉겨 붙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자세히 보니 배달된 모든 닭 날개 뼈에서 이러한 응어리가 발견됐다. 심지어 치킨을 집는 젓가락에도 검은 이물질이 묻어나왔다.


불쾌감을 느껴 치킨을 제대로 먹지 못한 A씨는 이를 주문했던 가게에 전화해 항의했지만, 가게에서는 "모르겠다"는 식의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 이후 본사에 연락해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본사는 "인체에 무해하다. 생명에 지장이 없으니 먹어도 된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고 A씨가 전했다.


이에 화가 난 A씨는 검은 응어리가 붙은 뼛조각 사진을 찍어 본사에 재차 항의했다. 그제야 그는 본사로부터 "납품업체 확인을 거쳐 닭의 피를 제대로 빼지 않은 채 유통했다"며 미안하다는 답변을 받을 수 있었다. 또한 업체는 닭을 제공하는 협력업체 현장 조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피가 덜 빠진 닭들을 모두 폐기토록 했다고 밝혔다.


A씨는 "먹어도 괜찮다는 업체의 초기 반응이 황당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그러면서 "업체 이야기를 들어보면 피가 안 빠진 닭들이 더 많이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 품질 관리에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치킨 뜯는데 검은색 응어리가…" 프랜차이즈 치킨, 피도 안 빼고 조리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실제로 닭 뼈가 검은색을 띠는 흑변 현상은 소비자들에게서 종종 목격된다. 이는 주로 닭을 도축할 때 닭이 스트레스를 받아 날개가 안 펴지거나 근육이 경직돼 피가 잘 빠지지 않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를 빼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을 때도 이러한 현상이 발생한다.


업체는 소비자들이 먹는 과정에서 피가 덜 빠진 닭을 발견해 항의하면 환불이나 교환을 해주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소비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행태라는 비판이 나온다. 닭 가공업체가 이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지만 전문 인력에 대한 인건비 부담으로 잘 처리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상당수 소비자는 닭 뼈에 붙은 검은 물질을 발견하고서도 피인 줄 몰라 보상을 제대로 요구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