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폐물 처분시설 찾은 산업2차관…"원전 정책 기본은 안전"

수정 2022.08.08 06:00입력 2022.08.08 06:00
서체크기

박일준 "원자력 기본 전제는 안전…한치 빈틈 없어야"

방폐물 처분시설 찾은 산업2차관…"원전 정책 기본은 안전"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오른쪽에서 두번째)은 이달 1일 경주 양남면에 위치한 월성원자력본부를 찾아 여름철 원전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사진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AD


[아시아경제 세종=이준형 기자]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찾아 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산업부는 박 차관이 8일 오전 경주에 위치한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원자력 정책의 기본 전제는 '안전'이라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시설 운영 및 건설에 있어 안전 문제는 한치의 빈틈도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이날 2014년 완공된 1단계 방폐물 동굴처분시설 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동굴처분시설은 중준위 이하 방페물 10만 드럼을 처분할 수 있는 규모다.


박 차관은 2단계 표층처분시설 건설 준비 현장도 찾았다. 2단계 표층처분시설은 저준위 이하 방폐물 12만5000드럼을 처분할 수 있는 규모로 지난달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건설 인·허가를 받았다.


또 박 차관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서 방폐장 운영 현황도 보고 받았다. 이어 고준위 방폐물 관리를 위한 준비 상황도 점검했다.



박 차관은 "고준위 방폐물 관리 기본계획에 따라 특별법 제정과 전담조직 구성을 추진 중"이라며 "지난달 발표한 '고준위 방폐물 연구개발(R&D) 로드맵' 등을 통해 고준위 방폐물의 안전한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세종=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