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당, 전대룰 '여론조사 30% 반영·권역별 투표제 철회'(상보)

수정 2022.07.06 14:27입력 2022.07.06 13:08
서체크기

당 대표 예비경선 여론조사 30% 반영키로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박준이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 대표를 선출하는 8월 전당대회 예비경선에서 '중앙위원 70%·국민 여론조사 30%'의 비중을 반영해 치르기로 6일 최종 결정했다. 중앙위원 투표 100%로 치르기로 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수정안은 철회하고,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제안했던 안대로 의결하면서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내부 갈등은 일단락됐다. 다만 최고위원 선거에선 비대위 안인 중앙위 투표 100%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당무위 회의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대표 예비경선 컷오프는 중앙위 70%, 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하고, 최고위원 예비경선은 중앙위원의 경선만으로 컷오프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대룰 '여론조사 30% 반영·권역별 투표제 철회'(상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또한 최고위원 본 경선에서 1인2표 권역별 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던 비대위 안은 철회하기로 했다.


우 위원장은 "최고위원을 뽑는 데 있어서 지역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 도입하기로 했던 '권역별 투표제도'는 오늘 오전 비대위회의에서 스스로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장기 과제로 좀 더 설계를 고민하도록 권유하고 지금 당장 도입하는 건 아닌 걸로 비대위가 스스로 철회하고 당무위에 보고했다"고 부연했다.



우 위원장은 "예비경선 컷오프 제도를 어떻게 할 것인가로 2시간여 동안 토론했다"며 "최종적으로 (해당 의결사항이 포함된)수정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