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작년 국내 골프 인구 564만명 돌파…코로나 시국 '94만명' 증가

수정 2022.06.29 18:15입력 2022.06.29 18:15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우리나라의 지난해 골프 인구는 564만명을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우리나라 골프 인구는 지난해 564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470만명) 보다 94만명 늘어난 수치다.


일본 골프 인구는 2020년 기준 520만명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골프 인구는 2009년 960만명에서 2020년 520만명으로 감소했다. 일본 골프 인구는 1992년 1480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한국의 전체 인구 중 골프를 치는 골프 참가율은 13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 10.2%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 6.6%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반면 일본은 15세 이상 인구 중 골프 참가율이 5.3%에 그쳤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