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창룡 경찰청장 '자진 사퇴' 일축… "역할 소홀하지 않겠다"

수정 2022.06.23 19:42입력 2022.06.23 19:35
서체크기
김창룡 경찰청장 '자진 사퇴' 일축… "역할 소홀하지 않겠다" 김창룡 경찰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으로 이후 불거진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자진 사퇴설을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청장은 이날 퇴근길 취재진을 만나 "직에 연연해 청장의 업무 역할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국기문란"이라며 경찰 책임론을 부상시킨 데 대해선 "우리 인사 부서에서 설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경찰 측은 "대통령 결재가 있기 전 잘못된 내정안을 발표하고, 번복해 최종안을 공지한 데 대해 '관행'이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김 청장는 행정안전부 자문위원회의 경찰통제 권고안 발표를 앞둔 16일 경찰 내부게시판에 "결코 직에 연연하지 않고 역사에 당당한 청장이 되겠다"고 적었다. 이후 경찰국 신설 등을 골자로 한 행안부 자문위 권고안이 21일 발표되고, 당일 치안감 인사가 기습 단행되면서 경찰 내부에선 용퇴설이 불거졌다. 게다가 치안감 인사 발표 2시간여 만에 7명의 보직이 번복되는 초유의 사태에 이날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까지 겹치면서 그의 거취가 불안정해졌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사실상 자진 사퇴설을 일축하면서 김 청장은 향후 직을 유지하며 정부의 경찰 통제 움직임에 대응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상황은 녹록하지 않은 상태다. 우선 김 청장은 행안부 자문위 권고안 발표 당일부터 이상민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아직 어떤 회신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통제안에 대한 경찰 입장을 전달할 기회조차 마련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윤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 경찰의 과오를 꼬집은 만큼 향후 경위 파악과 책임자 징계 등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김 청장은 이와 관련해 자체 내부 조사나 감찰, 징계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현재로선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그는 또 경찰이 자체적으로 조율 없이 인사안을 내보냈다는 정부 비판에 대해서도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