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들 장례식 치르다 눈 맞아"…축구선수 발락, '아들 여사친'과 열애중

수정 2022.06.22 01:00입력 2022.06.22 01:00
서체크기
"아들 장례식 치르다 눈 맞아"…축구선수 발락, '아들 여사친'과 열애중 미하엘 발락과 그의 아들(왼쪽 사진), 24살 연하의 독일 모델 소피아 슈나이더한. /사진=에밀리오 발락, 소피아 슈나이더한 인스타그램
AD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독일 축구선수 미하엘 발락(45)이 사고로 떠난 자신의 아들 장례식장서 만난 아들 친구와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독일 매체 '빌트'에 따르면 발락은 지난해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한 아들 에밀리오의 친구 소피아 슈나이더한(21)과 데이트를 하고 있다.

슈나이더한과 발락의 나이 차는 무려 24세이며, 슈나이더한은 아들 에밀리오의 절친한 친구로 알려졌다.


에밀리오의 장례식장에서 처음 만나 가까워진 두 사람은 최근 스위스의 국제 예술 박람회인 '아트 바젤'을 방문해 데이트를 즐겼다.

슈나이더한은 루이자 모델즈 소속 모델로, 13살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해 현재 SNS 팔로워 5만4000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플루언서이기도하다.


한편 발락은 독일 국가대표팀과 독일 레버쿠젠, 바이에르 뮌헨, 영국 첼시 등에서 맹활약한 전설적인 축구 스타다. 그는 2002 한일 월드컵에서 3골 4도움으로 독일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발락은 준결승서 0-0 균형을 깨는 결승 골을 넣어 한국 대표팀을 4강에서 탈락시킨 선수로도 알려져 있다. 2006 독일 월드컵에서도 독일이 3위에 오르게 하는 등 화려한 이력을 지녔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