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장 선거 '동맹' 갈기갈기 찢고서 안철수-이준석 '패륜' 설전

수정 2022.01.24 10:44입력 2022.01.23 21:16
서체크기

이준석 "올해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안철수와 단일화 없어"
안철수측 "패륜적 망언을 즉각 중단하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캠프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선후보 단일화 문제 등을 두고서 극한의 감정싸움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을 거론하며 양측은 ‘패륜’이라는 단어까지 사용하며 공방전을 벌었다.


서울시장 선거 '동맹' 갈기갈기 찢고서 안철수-이준석 '패륜' 설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23일 이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안 후보가 국민의힘과 단일화 문제에 대해 "지금 이 대표가 그렇게 반대를 하는 데 단일화 제안이 올 그럴 일이 있겠나"라고 언급한 기사를 소개하며 "단일화 관심없다는 분이 온종일 단일화 이야기만 하시는데, 머릿속이 단일화로 가득하신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표는 "어차피 3달쯤 뒤에는 서울시장 나오신다고 또 단일화하자고 하실 텐데, 그때도 단일화 없다"고도 했다. 이 대표의 표현은 이번 대선과 관련해 안 후보와의 단일화가 이뤄져도 윤 후보가 최종 대선후보가 될 것이며, 아예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 내포됐다. 더 나아가 올해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안 후보가 또다시 ‘단일화’를 거론하겠지만, 국민의힘은 받아들일 뜻이 없다는 점을 밝힌 것이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캠프의 신나리 부대변인은 "자격지심으로 가득 찬 이 대표, 패륜적 망언을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신 부대변인은 "굳이 작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누가 더 단일화를 원했는지는 설명하기에도 입이 아픈,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안"이라며 "어떻게 정권교체의 교두보라는 대의를 위해 오세훈 후보의 선거운동까지 열심히 도왔던 안 후보를 또다시 단일화로 희화화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대변인은 "평소 예의범절과는 담을 쌓은 이 대표", " 정치 도의적으로 묵과하기 어려운 패륜적 망언", " 열등감은 이해하나 더는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타당 대선후보를 희화화하는 언행", "본인의 방정맞은 입", "이 대표는 안 후보의 바짓가랑이나 잡고 늘어지는 것이 취미였던 정치꾼" 등의 표현을 써가며 강도 높게 이 대표를 향해 반감을 드러냈다.

서울시장 선거 '동맹' 갈기갈기 찢고서 안철수-이준석 '패륜' 설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에 이 대표는 다시 또 다른 SNS를 통해 "3등 후보에 대해서 이야기하면 이제 패륜이라고 한다"며 "막말을 통해서 관심 끄려는 3등 후보의 행태가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시장의 선거운동에 참여한 거야 욕 안 먹으려면 당연한 행동이고, 그 단일화 경선에서 어떻게든 이겨보겠다고 ‘내곡동 생태탕 의혹’ 꺼내 들었던 것이 귀당의 ‘패륜’"이라고 반격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를 ‘3등 후보’라고 표현하며, 단일화 이후 선거전에서 안 후보가 유세에 참여한 것은 ‘당연한 일’로 평가하면서, 안 후보가 단일화 TV토론에서 여권에서 제기한 생태탕 의혹에 가세한 것 등의 도의상 문제를 꼬집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