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도 그림’에 발끈한 日 대사관…文 대통령 설 선물 반송

수정 2022.01.22 10:56입력 2022.01.22 10:56
서체크기
‘독도 그림’에 발끈한 日 대사관…文 대통령 설 선물 반송 '독도 그려졌다' 생떼…주한일본대사관, 문 대통령 설 선물 반송 (도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에 독도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트집을 잡아 주한일본대사관이 선물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주한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전날 그대로 반송했다. 반송 이유로는 선물 상자에 독도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점을 들었다고 한다. 사진은 청와대가 설 명절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을 담아 보낸 선물 상자 모습. 2022.1.22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D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주한 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 대통령의 선물에 독도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에서다.


22일 니혼TV,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전날 반송했다. 반송 이유는 선물 상자에 독도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점이었다. 일본대사관은 선물을 반송하며 우리 정부에 "(독도는) 역사적 사실과 국제법상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청와대는 설 명절을 맞아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이 담긴 선물 세트를 보냈다. 선물 상자 겉에는 섬을 배경으로 한 일출 장면이 그려져 있었다. 일본대사관은 이 섬이 독도를 연상시킨다고 주장한 것이다.


본래 대통령의 명절 선물 상자는 간단한 전통문양으로 제작됐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십장생도, 일월오봉도 등 다양한 디자인을 활용하고 있다. 올해를 코로나19 극복 원년으로 삼겠다는 다짐을 담아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독도를 배경으로 일출 장면을 형상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이달 들어서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바 있다.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이달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주장과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