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규확진 7009명…'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 7000명 넘었다(종합)

수정 2022.01.22 09:59입력 2022.01.22 09:59
서체크기
신규확진 7009명…'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 7000명 넘었다(종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22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 여파로 국내 신규 확진자수가 7000명을 넘었다. 7000명은 정부가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 체계'로 전환하는 기준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9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수는 72만6274명이다.

신규 확진자수는 전날(6769명)보다 240명 늘었다. 지난달 22일(7454명)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7000명대로 올라섰다. 이날 신규 확진자수는 1주일 전인 15일 4419명보다 2590명, 2주일 전인 7일 3507명보다 3502명이나 많은 수치다.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돌파함에 따라 코로나19 방역은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 체계로 전환될 전망이다.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우세종이 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는 이달 26일부터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밀접 접촉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게 하는 등 선제 조치에 들어간다.

백신접종 완료자의 격리 기간은 이달 26일부터 현재 10일에서 7일로 단축된다. 정부는 선제조치 후 오미크론 방역 체계 전환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433명으로 전날(431명)보다 2명 늘었다. 3일 연속 400명대로 집계됐다. 21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2208개 중 451개가 사용 중이다. 중증 병상 가동률은 20.4%로 전날(21.9%)보다 1.5%p 줄었다. 보건당국은 위중증률이 2∼3주의 시차를 두고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며 확진자가 급증한 영향이다.


사망자는 28명 늘었다. 누적 사망자수는 6529명이다. 누적 치명률은 0.9%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과 해외 유입이 각각 6729명, 280명이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