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적 논란' 휩싸인 與野…김용태 "순직 조종사 영결식에 군인 모욕"

수정 2022.01.14 23:00입력 2022.01.14 23:00

尹 "주적은 북한" 글에 與 대변인 "주적은 간부" 응수
김용태 "이재명 후보 평소 생각 대변했나, 굉장히 불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사진=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여야가 때아닌 '주적 논란'에 휩싸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짧은 글을 올리자, 이에 대해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이 "간부가 주적"이라며 응수하고 나서면서다. 이에 대해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군인을 모욕하는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윤 후보는 14일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글을 남겼다. 합동참모본부(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평북 내륙에서 동쪽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5일, 11일에 이어 이번이 올해 세 번째다. 윤 후보의 글은 이런 북한의 도발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지 않나 한다"라며 "우리의 안보가 굉장히 위협받고 있는 상황인데 여기에 대해 종전 선언하며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윤 후보의 이같은 글에 대해 여당에서는 즉각 반발이 나왔다. 하현기 대변인은 이날 "주적은 간부"라는 글로 윤 후보의 주장에 대응했다.

하현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은 윤 후보의 글에 대해 "주적은 간부"라며 응수했다. / 사진=페이스북 캡처


또 하 대변인은 해시태그를 통해 "병사라면 모두가 알만하다. 전지적 60만 병사 시점"이라며 "201특공여단, 병장 만기 전역자, 연평도, 천안함 다 겪으며 특공부대 생활했다. 힘은 내가 들었는데 생색은 엉뚱한 데서"라고 꼬집기도 했다.


같은 당 기동민 의원 또한 이날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윤 후보를 겨냥해 "대통령 되시겠다는 어떤 분, 선제타격하고 주적은 북한이라고 쓰고 참 맘 편하게 사신다"라며 "대통령 말고 극우 유튜버 하시면 딱 맞을 듯싶다"라고 질타했다.


이런 가운데 김 최고위원은 하 대변인을 향해 '군인을 모욕한다'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하헌기 수석부대변인께서 '주적은 간부'라고 말씀하셨는데 이재명 후보의 평소 생각을 대변하는가. 굉장히 불편하다"라며 "심지어 오늘은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고(故) 심정민 소령 영결식이 있던 날"이라고 지적했다.


공군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29·공사 64기·추서 계급)의 영결식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고인의 유족과 동기생, 동료 조종사 및 부대장병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部隊葬)으로 엄수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심 소령은 지난 11일 임무 수행 중 공군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했다. 그의 영결식은 14일 경기도 수원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엄수됐다.


이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하 대변인의 발언은 국가의 안녕과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쳐 충성하는 군인 모두 모욕한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께서 직접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저도 학군장교 출신이지만 장교든 부사관이든 용사든 모든 군인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라며 "주적은 간부라며 국민을 갈라치기 할 시간에 계속해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을 향해서나 무엇이라 말씀하십시오"라고 꼬집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