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차 하드, 꿈 큰" 적힌 검은띠 찼던 스페인 선수, 새 띠 선물 받아

수정 2021.09.10 17:27입력 2021.09.10 17:27

2020 도쿄올림픽 결승전 당시 화제

"기차 하드, 꿈 큰" 적힌 검은띠 찼던 스페인 선수, 새 띠 선물 받아 박상훈 스페인 주재 한국대사가 지난 6일(현지시간)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가 훈련하는 스페인 태권도장을 방문해 한국어로 '훈련은 열심히, 꿈은 크게'라는 좌우명을 적은 검은 띠를 선물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기차 하드, 꿈 큰."


지난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결승전 당시 은메달을 딴 스페인 국가대표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 선수의 검은띠에는 이런 문구가 적혀 있었다. 번역 오류로 추정되는 이 문구는 당시 일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됐다.

이런 가운데 스페인 주재 한국대사관이 직접 나서 세레소 선수에게 새로운 검은띠를 선물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한국대사관은 세레소 선수가 훈련하는 스페인 태권도장을 방문, 새로운 띠를 선물했다. 이 검은띠에는 한국말로 "훈련은 열심히, 꿈은 크게!"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와 함께 국산 화장품과 마스크, 국내 아이돌 그룹 BTS와 블랙핑크의 음반 등도 선물로 전달됐다.

이와 관련, 박상훈 스페인 주재 한국대사는 이날 세레소 선수가 현지에서 '경이로운 소녀'라는 별명으로 불린다며 "앞으로도 경이로운 선수이자 한국의 좋은 친구로 성장해 달라"고 전했다.


"기차 하드, 꿈 큰" 적힌 검은띠 찼던 스페인 선수, 새 띠 선물 받아 세레소 선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세레소 선수는 앞서 엉터리 한국어가 쓰인 검은띠로 국내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기차 하드, 꿈 큰"이라고 적힌 문구를 두고 국내 누리꾼 사이에서는 어떤 의미인지 추측하는 논쟁이 펼쳐지기도 했다.


여러 해석 중 가장 유력한 것은 "열심히 훈련하라, 크게 꿈꾸라"는 의미의 "Train Hard, Dream Big"이라는 문장이 잘못 번역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었다. '훈련하다'를 뜻하는 영단어 'Train'은 기차라는 뜻과 동일하기 때문이다.


한편 세레소 선수는 지난 7월24일 열린 태권도 여자 49㎏급 결승전에서 웅 파타나킷(24·태국) 선수와 맞붙었다. 두 선수는 당시 접전을 펼쳤다. 세레소 선수는 마지막 10초를 남긴 상황에서 10-9로 앞서 나갔으나, 파타나킷 선수의 몸통 공격으로 인해 2점을 내주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세레소 선수는 스페인에 첫 태권도 은메달을 안겨준 선수가 됐다.


세레소 선수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뜨거운 관심을 보인 누리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화제가 된 검은띠를 착용한 자신의 사진과 함께 "내가 온종일 받은 모든 지원과 메시지에 감사할 단어가 충분하지 않다"며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