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내심 한계" 바이든, 공무원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민간도 강제화 추진

수정 2021.09.10 07:34입력 2021.09.10 07:34
서체크기

연방 공무원들 백신 접종 의무화
백신 접종 대신 검사 결과 제출 조항 사라져
민간 기업 백신 의무화도 추진
근로자 1억명 영향권
부스터샷 접종 시기 곧 발표
이달 중 추가 해외 백신 지원 방안 발표 예고

"인내심 한계" 바이든, 공무원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민간도 강제화 추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델타 변이 확대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강력한 백신 접종 정책을 내놓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하며 연방정부 근로자와 계약직 근로자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은 모든 연방 정부 기관이 법에서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직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계획을 시행하도록 하고 있다.


앞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연방 정부 직원들에게 매주 검사 결과를 제출하도록 한 규정에 비해 강화된 조치다.


행정명령은 7일 이내에 모든 연방정부 기관이 백신 접종 지침을 짜도록 규정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의료보험인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 관련 병원 종사자들도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노동부에 100인 이상을 고용한 민간 기업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규정을 도입할 것을 지시했다고 언급했다.


공무원은 물론 민간 기업 근로자를 망라해 백신 접종을 확대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한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식품의약국(FDA)의 정식 사용 승인이 났지만, 여전히 8000만명이 백신을 맞지 않고 있다"라고 비판하고 "이제는 인내심이 한계에 달했다. 백신 접종 거부가 우리 모두에게 손해를 끼치고 있다"라며 백신 접종 의무화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백신 접종은 개인 자유에 해당하지 않는다. 우리 주변과 자신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 나의 임무는 모든 미국인을 보호하는 것이다"라며 자신의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미접종자들이 병원을 가득 채우고 있다"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의무 조치가 약 1억명에게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도 미국 전체 근로자의 2/3가 이번 조치에 해당할 것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가장 강력한 백신 접종 대책을 내놓았다고 평가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미국 전체 인구의 53.3%인 1억7600만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데 그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스터 샷 접종 개시 시기에 대해서는 FDA와 CDC의 과학자들이 언제 부스터 샷을 시작할지 곧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중으로 백신 지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