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강 사망 의대생 父 "같이 있던 친구, 조문도 사과도 없다"

수정 2021.05.03 21:32입력 2021.05.03 19:50

"친구 부모님이라도 연락 했어야"
"친구 증언에만 의존하는 상황, 답답하다"

한강 사망 의대생 父 "같이 있던 친구, 조문도 사과도 없다" 3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된 후 닷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아들과 함께 술을 마신 친구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3일 데일리안의 보도에 따르면, 숨진 정민 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에서 정민 씨의 아버지 손 씨는 데일리안 취재진에게 "만약 (아들의) 친구가 자기 부모와 통화를 했던 3시30분쯤 내게 연락을 하기만 했어도 정민이는 죽지 않았을 것"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친구 A씨는 지난 1일 차려진 정민 씨의 빈소를 아직 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민 씨는 24일 밤 11시께부터 반포한강공원에서 A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잠든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25일 새벽 3시30분께 자신의 부모와 통화했고, 4시30분께 잠에서 깨 귀가했다. A씨는 "친구가 보이지 않아 집에 간 줄 알고 귀가했다"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손 씨는 "잠들었는데 깨울 수가 없다면 직접 부모에게 전화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바로 전화를 하지 않은 건지, 당시 술에 취해 정신이 없었다고 말하는데 적어도 (A씨의) 부모님이 연락을 해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5시가 넘어도 나와 아내에게 연락을 하지 않은 데에 대한 적어도 사과는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손 씨는 또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A씨가 사건 당일 신고 있던 신발을 버린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손 씨는 "(사건 현장) 주변에 그렇게 더러워질 데가 없다. 진흙이 없다. 잔디밭, 모래, 풀, 물인데 뭐가 더러워진다는 것일까. 바지는 빨았을 테고 신발을 보여달라고 (A씨) 아빠에게 얘기했을 때 0.5초 만에 나온 답은 '버렸다'였다"고 했다.


그는 "물길에 생긴 상처 이런 것은 중요하지 않다. 어떻게 물에 들어가게 됐는지가 핵심"이라며 "친구의 증언에만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 답답하다"라고 털어놓았다.


정민 씨의 머리 뒤쪽에 2개의 찢어진 상처가 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일 이 상처가 직접적인 사인은 아니라고 밝혔다.


정민 씨의 사인은 약15일 뒤 부검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면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