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LH 투기 의혹' 수사 국수본이 맡는다…부동산 투기 사범 특수단 구성

수정 2021.03.05 17:06입력 2021.03.05 17:06
'LH 투기 의혹' 수사 국수본이 맡는다…부동산 투기 사범 특수단 구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직접 챙기기로 했다.


국수본은 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 등의 수사를 위해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단'을 구성했다고 5일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국수본 수사국장을 단장으로 수사국 반부패수사과와 중대범죄수사과·범죄정보과, 3기 신도시 예정지 관할인 경기남부청·경기북부청·인천청 등 3개 시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등으로 편성됐다.


각 시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엔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공직자 등의 내부정보 이용행위 ▲명의신탁·농지법 위반 등 부동산 부정 취득 ▲조직적이고 기업화된 불법 거래 등 부동산 투기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경기남부청이 수사 중인 'LH공사 임직원 투기 의혹' 사건은 국수본 집중 지휘 사건으로 지정해 국수본이 수사 전 과정을 총괄 지휘할 예정이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기자회견을 통해 LH 직원들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7000평가량을 약 100억원에 미리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부는 국무총리실·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경찰청·경기도·인천시가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꾸려 LH 직원 등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전수조사하고 있다. 참여연대·민변의 공익감사 청구를 받은 감사원도 감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