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라 미쳐 돌아가지만…" 독립운동가 비하 윤서인 수십억 소송 위기에 후원금 통장 공개

수정 2021.01.20 11:19입력 2021.01.19 20:21

윤서인, 페이스북 통해 후원 내역 공개
앞서 광복회서 83억원 규모 위자료 청구 소송 예고

"나라 미쳐 돌아가지만…" 독립운동가 비하 윤서인 수십억 소송 위기에 후원금 통장 공개 만화가 윤서인 /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캡쳐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불거진 만화가 윤서인이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후원금 내역을 공개했다. 앞서 광복회는 윤서인에 대해 수십억원 규모의 위자료 청구 소송을 예고한 바 있다.


윤서인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원금이 입금된 자신의 통장 내역을 공개했다. 윤서인이 캡처한 이미지를 보면, 그의 지지자들은 "문재앙(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해 이르는 말)", "응원합니다", "구독료" 등 문구와 함께 1~100만원의 다양한 금액을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서인은 "여러분 저에게 돈을 보내주시지 않아도 된다. 아무리 나라가 미쳐 돌아가지만 저런 말도 안 되는 소송으로 제가 돈을 내야 할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마음 너무너무 감사하지만 그러지 않으셔도 된다. 저는 충분히 잘 버틸 수 있다"고 감사를 전했다.


광복회는 윤서인에 대해 83억원의 위자료 청구 소송을 예고하나 바 있다. 광복회는 이번 주 안에 윤서인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원웅 광복회 회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광복회원 8300명이 1인당 100만원씩 위자료를 요구하면 83억원이 된다"며 "이번에는 후원금으로 대응할 수 없을 만한 규모"라고 밝혔다.


"나라 미쳐 돌아가지만…" 독립운동가 비하 윤서인 수십억 소송 위기에 후원금 통장 공개 윤서인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지지자들의 후원금 내역. /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이어 "이 문제는 많은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전국 각지에서 광복회로 연락이 온다"며 "'이걸 그대로 둬서는 안 된다' 그런 분위기를 저희들이 존중해서 법적인 조치를 하는 걸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고 했다.


김 회장은 "이번 사건은 단순히 윤서인 하나 개인의 문제가 아닌 이런 사람을 배양하는 풍토에 대한 사회적 문제"라며 "우리가 한번 자기성찰을 할 필요가 있는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서인은 '친일파는 열심히 살았고 독립운동가는 대충 살았다'는 취지로 주장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윤서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린 뒤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고 했다.


이어 "사실 알고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이 아닐까"라고 되물었다.


윤서인의 이같은 발언은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퍼지며 논란이 커졌다. 14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윤서인을 처벌해 달라'는 취지로 촉구한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후손들에게 변변한 유산조차 남기지 못했을 만큼 조국을 위해 모든 걸 바치신 독립운동가 제위를 공개적으로 능멸한 이 상식 밖의 행위에 대해 단호히 처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글은 19일 오후 8시 기준 동의 11만건을 넘어선 상태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