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법무나이트서 '춤이애' 찾으면 안주 무료" 진중권, 진혜원 '대검나이트' 조롱

최종수정 2020.10.26 09:28기사입력 2020.10.26 09:28
"법무나이트서 '춤이애' 찾으면 안주 무료" 진중권, 진혜원 '대검나이트' 조롱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대검찰청 인근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을 두고 '대검나이트'이라고 비유한 것과 관련 "신장개업, 나이트클럽 '법무'"라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자신에게 보내진 꽃바구니를 바라보는 사진을 첨부하며 "신장개업 나이트클럽 '법무' 부킹 100% 보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현관에서 '춤이애'를 찾으시면 안주 무료 제공"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진 전 검사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검찰청 앞에 놓인 윤 총장 응원 화환 사진을 올리며 "대검찰청 국정감사 후 대검찰청 앞 풍경이라고 한다. 서초동에 신 O서방파가 대검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말한 바 있다.


진 전 검사는 "보통 마약 등을 판매하거나 안마업소, 노점상 등을 갈취해 돈을 버는 조직폭력배들이 나이트클럽, 호텔 등을 인수하는 방법으로 위세를 과시하는데 개업식에 분홍색, 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며 "대낮에 회칼을 들고 대치하다가 와해된 조직으로 범서방파가 (연상된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한 꽃집에서 주문한 것처럼 리본 색상과 꽃 색상, 화환 높이가 모두 같다. 단결력이 대단하다"고 비꼬았다.


'나이트클럽' 비유를 두고 비판이 이어지자 진 전 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도에 늘어선 화환들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다"며 "담 안으로 넣으라는 것이 지난 포스팅 주제로, 프로고발러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암호로 올린 것이었는데 사람을 이렇게 버리냐"고 반박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