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코로나19, 공기로 전파될까… 당국 "추가연구 필요"
최종수정 2020.07.06 17:25기사입력 2020.07.06 17:25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정부가 전 세계 학계에서 제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공기 중 전파 가능성과 관련해 추가적 연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코로나19, 공기로 전파될까… 당국 "추가연구 필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는 6일 서울 중랑천 산책로에 손 소독제가 비치돼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6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발표된 공기 전파의 위험성, 바이러스 변이로 인한 전염력, 전파력의 변화 등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언론에 따르면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은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 공개서한을 보내 에어로졸을 통한 감염 위험에 대해 적절한 경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에어로졸은 지름이 1㎛(100만분의 1m)에 불과한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미립자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보다 훨씬 작다. 그간 WHO는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비말(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의 주된 전파경로는 비말 전파, 접촉 전파, 그리고 매개물(개달물)을 통한 간접전파"라며 "이에 더해 공기 전파의 가능성을 제기하는 것이기에 기존의 방역·예방수칙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비말의 크기는 굉장히 다양한데 조금 큰 형태의 비말은 빨리 가라앉아서 표면을 오염시킬 수 있지만, 크기가 작은 비말은 수분이 증발하면서 무게가 가벼워지고 공기 중에 오랜 시간 부유할 수 있다"며 "전염 가능성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무엇보다 밀폐, 밀집, 밀접 등 이른바 '3밀'을 피하는 것이 감염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며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