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코로나19 환자 밤사이 31명 늘어 총 82명…대구·경북만 30명 추가(상보)
최종수정 2020.02.20 10:40기사입력 2020.02.20 10:25
코로나19 환자 밤사이 31명 늘어 총 82명…대구·경북만 30명 추가(상보) 2월20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자료=중앙방역대책본부]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일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1명이나 무더기로 나왔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30명, 서울 종로구에서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 3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19일) 오후 4시부터 밤사이 상황을 더한 결과다.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오후 51명에서 82명으로 급증했다.


지난 18일 대구광역시에서 영남권 첫 확진자가 된 31번 환자(1959년생·한국여성)와의 연관성이 의심되는 환자들이 속출했다. 추가 확진자 31명 중 30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23명은 31번 환자가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과 접촉자들이다. 나머지 2명은 경북 청도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에 있던 환자들이고, 5명은 방역당국이 31번 환자와의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이 밖에 1명은 서울에 거주하는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환자 밤사이 31명 늘어 총 82명…대구·경북만 30명 추가(상보) 자료=중앙방역대책본부


31번 환자는 지난 7일 증상이 발현하고, 17일 진단검사를 받기까지 대구 소재 의료기관과 호텔, 신천지 대구교회 등을 오갔다. 이 동선에서 환자들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계속 벌이고 있다.

한편 완치 판정을 받은 환자는 이날 오전 현재 추가로 나오지 않아 기 확진자 중 격리해제 된 인원은 16명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과 코로나19 유행국 등을 다녀온 뒤 발열·기침 등이 있는 의심환자는 오전 9시 기준 1만2079명이다. 전날 오후 1만1122명에서 957명이 늘었다. 이 가운데 1만446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1633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