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서실장' 연이틀 檢 소환조사
최종수정 2019.12.08 16:29기사입력 2019.12.08 16:29

박기성 전 비서실장 "황운하 청장, 답변 내놔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서실장' 연이틀 檢 소환조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의혹의 당사자로 울산경찰청의 수사를 받았던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이틀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8일 정오께부터 박 전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 전 실장은 조사 전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만난 취재진들에게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전 울산경찰청장)을 고발한 고발인으로서 조사를 받으러 온 것”이라면서 “알고 있는 내용에 대해 충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경찰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진술을 받으면서 조서에 적절한 이유 없이 가명을 사용했는데 누군가의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면서 “이제는 황 청장이 답변을 내놔야 할 상황”이라고도 말했다. 송 부시장이 최근 박 전 비서실장 관련 비위 의혹이 지역에서 잘 알려졌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내 사건과 관련한 단 하나의 언론 보도도 없었는데 울산사람들이 다 알고 있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주장했다.


박 전 실장은 지난해 울산의 한 아파트 건설과 관련된 비위 의혹 등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그는 이후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황 청장과 경찰 수사팀 등에 대해 무고, 피의사실공표 혐의 등을 적용해 고소·고발했다.


박 전 실장은 전날 밤 9시부터 약 3시간동안 검찰에서 황 청장을 고발한 배경, 송 부시장이 자신의 비위의혹을 진술한 인물인 것을 파악한 경위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달 2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지난해 3월16일 울산경찰청이 자신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송 부시장의 악의적인 허위 진술 때문이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또한 송 부시장이 권력형 선거 부정 사건의 하수인이거나 공모자로 의심된다는 주장도 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이달 6일, 7일 연이틀 불러 조사했다. 6일에는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 관용차량,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재임 당시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이었다가 송철호 울산시장이 당선되자 경제부시장으로 승진했다. 송 부시장은 송 시장의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기도 했다. 울산경찰청은 경찰청에서 이첩된 비위 첩보를 근거로 박 전 실장에 대해 수사를 진행했다. 이 첩보는 송 부시장이 제보한 내용을 청와대에서 경찰청으로 이첩했다. 경찰은 울산시청을 처음 압수수색한 후 송 부시장을 3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시장은 이달 5일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 비위 제보자인 것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검찰이 송 부시장과 박 전 실장을 비슷한 시기에 불러 조사한 점을 고려하면 경찰의 수사 착수 당시 상황에 대해 파악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시장 주변 비리의혹 수사와 관련해 황운하 청장과 비리 첩보 이첩에 관여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