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유시민, JTBC에 사과 "김경록 인터뷰 거절…사실관계 착오"
최종수정 2019.10.23 07:05기사입력 2019.10.23 06:55

"JTBC에 본의 아니게 저지른 결례 사과드린다"

유시민, JTBC에 사과 "김경록 인터뷰 거절…사실관계 착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가 JTBC와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JTBC가 이를 거절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22일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제가 착오가 있었다. KBS 인터뷰에 실망한 김PB가 JTBC와 접촉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 밀도 있는 접촉이 이뤄진 건 KBS 인터뷰 전이다. 제가 시점을 착각해서, 시점을 뒤바꿔놓으니 맥락이 달라져 거부한 것처럼 되어버렸다. 사실관계 착오는 저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후 맥락을 보면 분명히 녹화현장에서도 JTBC가 인터뷰 제안을 거절한 것처럼 맥락이 전달됐다. 이것도 저의 잘못이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유 이사장에 따르면, 김 PB는 KBS 인터뷰 이전 시점에 JTBC가 내보낸 어떤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JTBC와 밀도높게 접촉했으며, JTBC는 김씨 정정요구를 받고 심도있는 내부적 검토를 했으나 정정보도를 할 필요가 없다며 거절했다.

또 알릴레오 인터뷰 나간 뒤 JTBC가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이 때는 김 PB가 거절했다.


유 이사장은 "사실관계를 다르게 전하고, 왜곡된 맥락을 전한 것에 대해 JTBC와 시청자 여러분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JTBC를 비난할 목적으로 계획적으로 한 것이 아니었다. 언론 전반의 이야기를 나누다가 저도 모르게 불쑥 나왔다. 스스로 많이 반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JTBC 보도국은 21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경록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경록씨가 모두 거절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인권을 무시하고 헌법을 무시하며 사회적 흉기가 되고 있는 일부 언론의 야만적 행위와 싸우기 위해 알릴레오를 하고 있다. 이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며 "어려웠던 한 시기 제게 희망의 원천이 되어주었던 JTBC에 본의 아니게 저지른 결례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