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뜨거운 국 입에 붓고, 강제 성행위까지…日학교서 교사들 간 충격 사건
최종수정 2019.10.21 08:00기사입력 2019.10.21 08:00
뜨거운 국 입에 붓고, 강제 성행위까지…日학교서 교사들 간 충격 사건 후배 교사가 집단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모습./사진=후지TV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일본 고베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들 간 집단 괴롭힘 사건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아사히TV는 지난 16일(현지시각) 열린 이 학교 학부모 대책회의 현장을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학부모 400명 정도가 참석한 회의에서 "집단 괴롭힘을 당장 멈춰야한다. 그건 범죄다. 학생들에게도 사과하라"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빗발쳤다.


앞서 가해 교사 4명은 지난해 6월부터 약 1년간 20대 남성과 여성 후배 교사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이들은 피해 교사 몸을 결박한 상태에서 매운 카레 등을 억지로 먹이고, 목을 조르는 등 가학적인 행위를 일삼았다. 이들의 폭행을 나열하면 50가지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피해 남녀 교사 간 성행위를 강요한 정황도 파악됐다. 한 가해 교사는 이들에게 성행위를 하고 이를 촬영해 전송할 것을 지시했다.


또 피해 교사들은 입원치료를 받은 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뜨거운 국 입에 붓고, 강제 성행위까지…日학교서 교사들 간 충격 사건 사과하는 가해교사들./사진=마이니치 신문 화면 캡처


이같은 문제가 불거지자 가해 교사들은 고베시 교육위원회를 통해 사과문을 냈다.


해당 사과문에는 "우선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며 "피해 교사가 귀여워서 한 행동이었다.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입장문 발표 후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분노는 더욱 거세졌다.


한편 현재 가해 교사 4명은 모든 수업에서 배제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