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도대체 검사님들 정신 상태 어떻기에" 유시민, 김경록 인터뷰 檢 유출 공방
최종수정 2019.10.10 07:29기사입력 2019.10.10 07:25
"도대체 검사님들 정신 상태 어떻기에" 유시민, 김경록 인터뷰 檢 유출 공방 유시민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9일 "검찰도 증거도 없이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해 문제가 있는 일방적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반격해야 하나. 도대체 검사님들의 정신 상태가 어떻기에 이렇게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는 비평을 하는지 모르겠다" 비판했다.


유 이사장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8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과의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인터뷰 내용에 대해 유감을 밝힌 것을 두고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10일 KBS와 인터뷰를 한 김 차장이 지난 8일 알릴레오를 통해 자신의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KBS는 즉각 반박했고 유 이사장은 이를 다시 재반박하고 나섰다.


유 이사장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KBS가 인터뷰를 통째로 검찰에 넘겼다고 말한 적 없다. 그냥 알 수 있게 흘렸다는 것"이라면서 "9월 10일 현재 입건된 피의자가 굉장히 용기를 내서 인터뷰했는데 어떻게 검찰이 바로 인터뷰를 했다는 것을 알 수 있게 사실관계를 재확인하느냐"고 지적했다.

"도대체 검사님들 정신 상태 어떻기에" 유시민, 김경록 인터뷰 檢 유출 공방 조국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또 KBS가 김 차장 인터뷰를 보도했다고 반박한 것에 대해서는 "인터뷰를 하고 그다음 날 보도가 나갔는데, 김씨의 음성 변조된 증언으로 검찰발(發) 기사를 뒷받침하는 한두 문장 이렇게 잘라서 원래 이야기한 취지와 정반대로 보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방송된 알릴레오를 통해 "제가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실제 그 일이 일어났다고 한다"면서 "(경영진이) 봤다는 것까지는 확인했고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내부 논의를 한다고 하니 지켜보면 된다"고 거듭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TV조선이 알릴레오와 김 차장 간 인터뷰 녹취록을 보도하는 것에 대해서는 "우리 녹취록이 맞다"고 확인한 뒤 "TV조선 기자들은 변호인에게 입수했다고 말하고 있다는데 김경록 씨 변호인에게서 나갔을 수도 있고 검찰에서 나갔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녹취록에는 김경록 씨 말만 있는 게 아니라 제 말도 있는데 저한테 동의를 안 구하고 변호인이 검찰에 줘도 되나. 변호인 측에 무거운 항의를 하는 상황"이라면서 "TV 조선이 악마의 편집을 해서 우리가 김경록 씨의 증언 취지를 왜곡시켜서 내보냈다고 공격할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