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오세근 "작년 농구선수 연봉 1위, 현재는 3위 7억"…김연경, 100억 사기꾼 언급
최종수정 2019.10.10 14:46기사입력 2019.10.10 06:59
오세근 "작년 농구선수 연봉 1위, 현재는 3위 7억"…김연경, 100억 사기꾼 언급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농구선수 오세근이 연봉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 김구라는 오세근에게 "농구선수 톱3라고 들었다. 어떤 톱3인가?"라고 물었다. 오세근은 "연봉 톱3"이라며 "작년에는 1위였는데 올해 부상당해서 많이 쉬어서 떨어졌다"고 답했다.


오세근은 "현재 1위는 12억 연봉 김종규 선수다. 2위는 이정현, 현재 나는 7억으로 3위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구라가 "생각보다 적다"고 하자 오세근은 "농구는 야구처럼 다년 계약을 할 수 없고, 계약금도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세근은 자신의 연봉 정도의 금액을 사기당한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알던 사람이 그랬다"며 "아직 잡히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같은 사람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밝힌 김연경은 "그 사기꾼이 여러 사람에게 거의 100억 원을 빌리고 튀었다고 들었다. 나는 빌려줄 때부터 '못 받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금방 잊어버렸다. 그런데 오세근 선수는 아니더라"라며 안타까워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