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임희정 '루키 우승'…"고향이 좋아~"
최종수정 2019.08.25 17:20기사입력 2019.08.25 17:20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최종일 '4타 차 대승', 박채윤 2위

임희정 '루키 우승'…"고향이 좋아~" 임희정이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우승 직후 꽃잎 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임희정(19ㆍ한화큐셀)의 '루키 우승'이다.


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 마운틴밸리코스(파72ㆍ6496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최종일 3타를 까먹었지만 4타 차 대승(13언더파 275타)을 완성했다. 올 시즌 조아연(19ㆍ롯데렌터카오픈)과 이승연(21ㆍ넥센세인트나인마스터즈), 유해란(18ㆍ삼다수마스터스)에 이어 네번째 루키 챔프다. 우승상금은 1억6000만원이다.


임희정이 태백 출신이라는 게 흥미롭다. "하이원골프장과 친숙하다"고 했다. 실제 첫날 4언더파에 이어 둘째날 6언더파를 작성해 4타 차 선두에 나섰고, 셋째날 다시 6언더파를 몰아쳐 무려 8타 차 선두를 달렸다. 이날은 버디 1개와 보기 4개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사실상 경쟁자가 없었다. "챔피언조라는 중압감이 컸다"며 "생각보다 빨리 첫 우승을 달성해 기쁘다"고 환호했다.


박채윤(25ㆍ삼천리)은 버디만 3개를 솎아내며 3타를 더 줄여 2위(9언더파 279타)에 올랐다. 박주영(29ㆍ동부건설)이 3위(7언더파 281타)다. '보그너 MBN여자오픈 챔프' 박민지(21ㆍNH투자증권)의 2주 연속 우승 도전은 공동 4위(6언더파 282타)에서 멈췄다. 기대를 모았던 세계랭킹 16위 김효주(24ㆍ롯데) 역시 1언더파로 주춤해 공동 12위(2언더파 286타)에 머물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