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조국 "사노맹 활동 숨긴 적 없어…자랑스럽지도 부끄럽지도 않다"
최종수정 2019.08.14 10:37기사입력 2019.08.14 10:35
조국 "사노맹 활동 숨긴 적 없어…자랑스럽지도 부끄럽지도 않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불거진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활동과 처벌 전력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지도 않고 부끄러워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14일 오전 9시35분께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청 세종로 출장소에 마련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가 되고 나니 과거 독재정권에 맞서고 경제 민주화를 추구했던 저의 1991년 활동이 2019년에 소환됐다”며 “저는 28년 전 그 활동을 한 번도 숨긴 적이 없다. 자랑스러워하지도 않고 부끄러워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대 청년 조국, 부족하고 미흡했으나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국민의 아픔과 같이 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들이 “당시 사법부의 판단을 받은 건데 법무부 장관 후보로서 반성이 없는 것에 대한 비판도 있다.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조 후보자는 “사법부 판결은 존중한다”며 “사법 판결문을 보면 저의 입장이 나와 있다”고 답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날 강원 고성군에서 열린 주민 간담회에서 “법무부 장관에 맞는 처신과 행동이 있는데, 조 후보자는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라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부적격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2005년에 낸 논문과 2009년에 경찰청 발주를 받아서 했던 연구의 결론이 다르다는 보도 내용과 관련해 조 후보자는 “전혀 다르지 않다. 그건 완전 착각이다”면서 “저는 일관되게 경찰국가화 경향을 비판해왔고 동시에 검찰의 수사지휘권의 오남용을 동시에 비판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 가지는 모순되지 않는다”며 “두 보고서는 주제가 다른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 언론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2005년 12월 낸 조 후보자의 ‘수사권 조정의 원칙과 방향’ 이라는 논문에는 ‘법률가인 검사의 수사 최종 종결·경찰 수사 지휘 체제 폐지는 조급한 일’이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경찰청 수사국에서 발주하고 조 후보자가 2009년 9월 발표한 ‘검사의 수사지휘권 행사에 관한 연구’에서는 ‘준사법기관인 검찰은 수사와 거리 둬야’ 등 상반된 내용이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